'해투4' 이순재→정일우, '하이킥' 뒷이야기..입담의 향연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2.13 07:43 / 조회 : 469
image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4'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순재, 정영숙, 정일우, 이석준, 스페셜 MC 오현경이 유쾌한 입담으로 '해피투게더 4'를 빛냈다.

1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 4'는 4.5%, 4.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3.4%,3.9%) 보다 0.9%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는 TV, 영화와 무대를 거침없이 누비는 배우 이순재, 정영숙, 정일우, 이석준과 스페셜 MC 오현경이 출연해 진솔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아침형 배우 이순재에 맞춰 일찍부터 진행됐다. 이순재는 "새벽 1시쯤 자서 4시쯤 기상한다"며 LPGA 경기, 손흥민 축구 경기, 신작 드라마 등을 보느라 바쁜 밤 일정을 공개하며 '에너자이재'의 면모를 뽐냈다. 이처럼 3시간만 자도 끄떡없는 체력을 바탕으로 올해만 7작품을 해냈다는 그의 연기 열정이 후배 배우들에게 귀감이 됐다.

그런가 하면 정영숙은 '돌직구' 캐릭터로 초토화시켰다. 이혜성 아나운서와 공개 연애 중인 MC 전현무에게 "어리다고 다 좋은 건 아니거든요"라며 정신이 번쩍 드는 돌직구를 날린 것. 이어 "인내심을 가지고 고난을 잘 이겨내라"며 따뜻한 응원을 덧붙였다.

10년 만에 '해피투게더 4'를 찾은 정일우는 전 출연진이 입을 모아 칭찬하는 인성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유재석과 함께 해외 촬영을 갔을 때 다양한 바지를 준비해 와 도와준 것은 물론, 12년째 명절에 이순재를 찾아 인사한다는 한결같은 인성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 재발견된 게스트는 뮤지컬 배우 이석준. 등장부터 유재석의 절친한 고등학교 동창임이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한 그는 배우 추상미의 남편으로도 유명했다. 그러나 그는 유재석의 고등학교 시절부터, 추상미와 비밀 연애 그리고 마치 연극 같았던 결혼식을 흥미진진한 입담으로 풀어내며 그 자체로 주목받았다. 또한 텀블러 도둑으로 오해받아 경찰서에 갔던 사연과 동시에 여러 역할을 소화해야 하는 뮤지컬 앙상블의 비애 등을 생생하게 전하며 모두의 웃음을 유발했다.

전 국민의 인생 시트콤 '하이킥' 시리즈의 뒷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다시 보는 '회자정리', 야동순재', '야산의 미스코리아' 에피소드부터 하이킥 시리즈로 인한 이들의 인기까지. 그 시절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토크들이 방송을 풍성하게 채웠다. 이와 함께 오디션에 합격한 뒤 교통사고 소식을 숨기고 액션신을 소화했던 정일우의 비하인드스토리가 시청자를 찡하게 만들었다. 이어 27살에 뇌동맥류 판정을 받은 정일우가 긍정적인 생각으로 이를 이겨내고 있다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