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운' 김승대 갈비뼈 골절, 대표팀 중도하차 "대체발탁도 불가"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12.12 15:45 / 조회 : 1167
image
11일 홍콩전 도중 김승대가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나가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벤투호의 미드필더 김승대(28)가 갈비뼈 부상으로 벤투호에서 중도 하차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김승대가 우측 늑골 미세 골절 및 폐 타박상으로 6주 간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에 이날 대표팀에서 소집 해제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대회 규정에 따라 첫 경기 6시간 전까지 부상 선수 교체가 가능해 대체 선수 발탁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승대는 전날(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홍콩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1차전에서 선발로 나섰으나 부상을 당했다.

전반 36분께 공을 향해 페널티 아크로 향하는 과정에서 상대 골키퍼와 강하게 충돌했다. 이후 한동안 일어나지 못한 김승대는 결국 더 이상 뛰지 못한 채 들것에 실려 나갔다.

한편 벤투호는 오는 15일 중국을 상대로 2차전을 치른다. 앞서 중국은 10일 열린 일본과 1차전에서 1-2로 패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