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자 논란 '보니하니' 잠정 중단 "제작진 교체"(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2.12 14:01 / 조회 : 2154
image
/사진제공=EBS


출연자 간 폭행 및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던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의 방송이 잠정 중단된다.

EBS는 12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프로그램 사고와 관련, 청소년 출연자를 보호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감안,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EBS는 "EBS 김명중 사장은 이날 오전 전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히 질책하고 철저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으며 특히 출연자 보호를 위한 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라며 "이날 회의에서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무겁게 받아들여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 어린이 특임국장과 유아 어린이 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라고 전했다.

EBS는 이어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라며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라고 덧붙였다.

김명중 사장은 "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앞서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는 출연자인 걸그룹 버스터즈 멤버 채연을 둘러싼 폭력 및 성희롱 논란 등으로 시선을 모았다.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는 지난 10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출연자 최영수가 채연에게 한 행동이 폭력을 가했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의혹 제기로 논란을 빚었다. 게시물에서는 최영수가 자신을 잡는 채연을 뿌리치고, 팔을 휘두르면서 다가서는 모습이 담겼다. 마침 두 사람 앞을 지나가던 김주철로 인해 때렸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어 채연이 자신의 어깨 부위를 만지고 있는 모습, 최영수가 화난 듯 돌아서서 자리를 뜨는 모습이 등장하면서 '폭행 의혹'이 일었다.

직후 제작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폭력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습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