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안컵男] ‘황인범-나상호 골’ 한국, 홍콩전 13연승 질주... 2-0 격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2.11 21:20 / 조회 : 346
image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홍콩에 승리했다.

한국은 11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진 홍콩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첫 경기서 황인범의 환상 프리킥 골과 나상호 헤딩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벤투 감독의 황태자 황인범은 2018년 10월 16일 파나마와 친선경기 무려 ‘422일’ 만에 축포(A매치 2호골)를 쏘며 한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홍콩 천적임을 증명했다. 1997년 12월 홍콩에 5-2 승리를 시작으로 이번 경기까지 홍콩전 '13연승'을 질주했다.

벤투 감독은 4-2-3-1을 꺼냈다. 김승대를 전방에 두고 나상호, 김보경, 문선민이 뒤에서 지원사격했다. 허리는 손준호, 황인범, 포백은 박주호, 권경원, 김민재, 김태환이 구축, 골키퍼 장갑을 구성윤이 꼈다.

예상대로 경기 초반부터 한국이 주도했다. 전반 5분 김태환이 상대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했다. 11분 손준호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한국은 좌우를 폭 넓게 활용, 짧은 패스 플레이로 상대를 흔들었다. 그러나 잔뜩 움츠린 홍콩의 수비진은 끄떡없었다. 전반 20분 황인범이 아크 대각에서 때린 기습적인 논스톱 슈팅이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22분 김보경의 침투 패스, 문선민이 박스 안으로 침투했으나 퍼스트 터치가 부정확했다.

전반 26분 홍콩이 첫 기회를 잡았다. 빠르게 역습을 전개, 제임스하가 한국 문전을 파고들어 슈팅을 날렸다. 슈팅이 약했기에 망정이지, 한국이 선제골을 내줄 뻔했다.

image


위기를 넘긴 한국은 선제골을 향한 의욕을 드러냈다. 전반 35분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권경원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1분 뒤 김승대가 문전으로 돌진하다 골키퍼와 충돌했다.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들것에 실려 나갔다. 42분 김승대가 빠지고 이정협이 들어갔다. 추가시간 황인범이 아크에서 환상적인 오른발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들어 한국은 더욱 강공으로 나섰다. 후반 3분과 4분 황인범이 중거리 슈팅으로 홍콩을 위협했다. 측면 돌파를 통해 기회를 만들어갔다. 박스 근처까지 잘 도달하고도, 결정적 슈팅을 만들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17분 문선민 대신 윤일록을 투입했다. 공격이 조금씩 살아났다. 21분 나상호가 측면을 파고들어 올린 크로스가 차단됐다. 24분 황인범 코너킥에 이은 김민재의 헤딩슛은 차단됐다.

계속 두드리던 한국이 승기를 잡았다. 후반 38분 이정협이 머리로 떨군 볼을 나상호가 헤딩골로 연결했다. 남은 시간을 잘 보내며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