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황인범·나상호 골' 한국, 홍콩 2-0 제압! 3G 무승 탈출

부산아시아드경기장=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12.11 21:23 / 조회 : 1097
image
황인범(오른쪽)이 선취골을 넣고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이 황인범의 프리킥과 나상호의 헤딩골에 힘입어 홍콩을 제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41위)은 11일 부산아시아드경기장에서 열린 홍콩(FIFA 랭킹 139위)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구 동아시안컵) 조별예선 첫 경기서 2-0으로 이겼다. 전반 막판 나온 황인범의 프리킥 골로 1-0으로 앞서 나간 뒤 후반 36분 나상호의 추가 골로 경기를 잡았다.

이 승리로 한국은 승점 3점을 챙기며 대회 3연패을 향한 무난한 출발을 했다. 지난 10월 15일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원정 경기 0-0 무승부 이후 이어오던 3경기 연속 무승의 사슬도 끊어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최전방에 김승대가 섰고, 2선에는 문선민, 김보경, 나상호가 배치됐다. 중앙 미드필더는 황인범과 손준호가 맞았다. 4백 수비라인은 박주호, 김민재, 권경원, 김태환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전반 초반 한국의 주도로 경기가 진행됐지만 이렇다 할 득점 기회는 만들지 못했다. 전반 19분이 되서야 황인범이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오히려 홍콩이 기회를 잡았다. 전반 26분 한국의 공격을 끊은 홍콩은 빠른 역습으로 한국 진영으로 치고 나갔다. 제임스 하가 슈팅으로 연결해봤지만 한국 골문 옆 라인으로 나갔다.

한국에 부상 변수까지 나왔다. 전반 38분 공격 작업을 하던 김승대가 상대 골키퍼와 충돌 후 통증을 호소했다. 결국 전반 42분 김승대가 빠지고 이정협이 들어갔다.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던 한국은 전반 45분 선취골을 넣었다. 황인범이 문전 바로 앞에서 얻은 프리킥을 정확히 성공시켜 1-0을 만들었다.

image
황인범의 프리킥 득점 장면. /사진=뉴스1


후반 초반에도 한국의 점유율은 높았지만 제대로 된 슈팅은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16분 문선민 대신 윤일록을 투입하며 미드필더에 변화를 줬다. 후반 23분 김민재가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헤딩 슈팅을 날렸으나 홍콩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6분 추가골이 나왔다. 황인범이 올려준 코너킥에 김보경이 헤딩 패스를 했고, 나상호가 골문 쪽으로 방향을 바꿔 홍콩 골문을 갈랐다. 한국은 추가 골 이후 김보경 대신 이영재를 투입했고 경기를 그대로 마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