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정해인 "가발 쓴 마동석 보고 충격..놀라지 않은 척"[★숏터뷰]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2.11 12:53 / 조회 : 1819
image
배우 정해인 /사진제공=NEW, 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해인(31)이 영화 '시동' 속 마동석의 비주얼에 대해 언급했다.

정해인은 11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

이날 정해인은 "마동석 선배님과는 붙는 장면이 하나였다. 언젠간 묵묵히 하다 보면 다시 호흡을 맞출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마동석은 '시동'에서 핑크색 맨투맨, 단발머리 그리고 헤어밴드를 착용해 비주얼로 시선을 압도한다. 이러한 모습의 마동석을 처음 본 정해인의 반응은 어땠을까.

정해인은 "처음 뵙고 충격을 받았다. 최대한 자연스럽게 놀라지 않은 척을 했었다. 처음 보고 어렵고 무서웠다. (마동석이) 덩치와 팔뚝이 있으시다 보니 가발 쓴 모습이 우스꽝스럽기 보다는 무서웠다"고 말했다.

'시동'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