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지효 부상·나연 스토킹에 고통..JYP "법적 조치"[종합]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12.09 11:45 / 조회 : 20957
image
트와이스 지효(왼쪽), 나연 /사진=스타뉴스


걸그룹 트와이스 사생팬과 스토커에 시달리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8일과 9일 두 차례 멤버들의 신변과 관련한 공식입장을 발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먼저 지난 8일 JYP 측은 "공항 출입국 심사 후 아티스트를 따라오는 행위는 블랙리스트 규정에 따라 공식적으로 금지돼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추후 공개방송 및 기타 모든 활동에 참여가 불가하다"며 "이러한 문제가 반복될 경우 법적인 조치를 받을 수 있으며, 반복적으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경우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이는 같은 날 멤버 지효가 공항에서 팬들의 무질서하고 과도한 사진 촬영으로 인해 넘어져 다리를 다쳤기 때문이다. 이날 지효는 멤버 채영과 사나의 부축을 받고 차령으로 이동했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 JYP 측은 "안전과 관련된 모든 문제는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팬 여러분들 및 일반 분들과의 안전과도 직결되는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식석상에서는 반드시 질서를 지켜주시길 바란다"며 "나아가 비공식 스케줄을 따라다니는 등의 금지 행위를 자제해주길 바란다"며 팬들의 자제를 당부했다.

또한 JYP 측은 "자사는 이러한 금지 행위의 발생을 상시 인지하고 있으며 법적으로 문제시되는 사례에 대한 법적 조치 또한 상시 검토하고 있다"며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조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지효 부상 바로 다음날이 9일 JYP 측은 이번엔 스토커와 관련된 문제로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이는 최근 한 외국 네티즌이 자신이 나연과 교제 중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나연을 스토킹 하는 듯한 영상을 올려 문제가 됐기 때문이다.

JYP 측은 해당 사안을 가벼이 넘길 수 없다고 판단, 직접 대응에 나섰다. "최근 SNS 및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진 스토킹으로 추정되는 발언 및 사안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고 있다"고 밝힌 JYP 측은 "가용한 법적 조치를 요청 중인 가운데, 해당 아티스트에 대한 경호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발 빠르게 대응했다.

이어 "본 사안에 관련된 사항에 대해 팬 분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부탁드리며,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안전 확보를 위한 최선의 조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