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14년 운영 이태원 태국 식당 폐업.."오늘의 저 있게 해준 곳" [전문]

전시윤 인턴기자 / 입력 : 2019.12.06 11:28 / 조회 : 1092
image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에 위치한 자신의 태국 식당을 폐업한다고 밝혔다.

6일 홍석천은 자신의 SNS에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를 사랑해주신 분들,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나를 오늘에 있게 해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마이타이를 이번 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마음이 참 슬프다. 하나하나 내가 다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 게. 돈을 떠나 이 공간을 거쳐간 모든 사람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라며 "여러 가지 할 말은 많지만, 후에 제가 괜찮을 때 말씀드리겠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해밀톤 뒷골목에 이제 레스토랑은 마이첼시 하나다. 외롭지만 버텨보겠다.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 음식 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 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 할 거 같다. 골목은 그렇게 변한다"라고 씁쓸함을 내비쳤다.

홍석천은 지난 1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가게 3곳을 폐업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이태원 거리가 죽어가는 이유가 임대료 폭등이다"라고 언급했다. 젠트리피케이션을 언급한 것으로, 임대료 상승으로 인해 상권이 내몰리는 현상을 말한다.

이에 방송인 안선영은 "마이타이가 사라진다니"라는 댓글을 달았고, 배우 윤세아도 슬픈 표정 이모티콘을 남겨 섭섭해했다.

가수 돈스파이크는 "파이팅 형"이라는 댓글을 남겨 힘을 북돋워줬다.

한편 홍석천은 SBS 플러스 '좋은 친구들', 라이프타임채널 '탐나는 인테리어' 등에 출연하고 있다.

다음은 홍석천 게시글 전문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 를 사랑해주신 분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를 오늘에 있게 해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마이타이를 이번 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습니다. 마음이 참 슬프네요.

하나하나 제가 다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게 돈을 떠나 이 공간을 거쳐 간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군요.

여러 가지 할 말은 많지만 좀 후에 제가 괜찮을 때 말씀드릴게요. 전 조만간 다른 이야기로 돌아올게요.

그래도 이태원 마이첼시와 구리 마이첼시 경리단 마이스카이 그리고 새로운 공간 많이 사랑해주세요. 해밀톤 뒷골목에 이제 레스토랑은 마이첼시 하나군요. 외롭지만 버텨볼게요.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 음식 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 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 할 듯요. 골목은 그렇게 변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