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이병헌X하정우, '공조'·'공작' 흥행 공식 이을까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2.06 10:27 / 조회 : 837
image
/사진=영화 '백두산' 포스터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김병서)은 매력적인 남북 캐릭터와 믿고 보는 배우의 만남 흥행 공식을 이어갈까.

지난 2017년 개봉해 781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공조'(감독 김성훈)는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형사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현빈과 유해진의 극과 극의 매력과 의외의 웃음과 케미스트리로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이어 제71회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입증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은 북으로 잠입한 남측 스파이와 북한 최고위층 인물 사이의 치열한 심리전을 황정민과 이성민의 인상깊은 연기 시너지로 그려내며 한국형 첩보영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image
/사진=영화 '백두산' 스틸컷


'공조'와 '공작'이 전 세대 관객들을 사로잡은 데 이어 '백두산'이 신선한 남북 캐릭터와 실력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흥행 공식을 이어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먼저 한반도를 초토화시킬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한 비밀 작전에 투입된 북한 요원 리준평(이병헌 분)과 EOD 대위 조인창(하정우 분)은 매력적인 남북 캐릭터의 탄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작전의 키를 쥔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은 속내를 알 수가 없다가도 엘리트 요원다운 숙련된 민첩성과 과감한 행동력으로 유머와 카리스마를 오고가는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예기치 않게 작전을 이끌게 된 EOD 대위 조인창은 전역 대기 중에 미사일 해체를 담당하는 기술진으로 북한에 가게 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로 얼떨결에 작전의 책임자가 되는 인물로 인간적인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병헌과 하정우가 완성한 폭발적 시너지는 영화의 또 다른 관람 포인트다. 같은 작전에 투입되었지만 서로 다른 목적으로 끊임없이 투닥거리다가도 점차 손발을 맞춰가는 이들의 모습은 뜻밖의 케미스트리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백두산'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