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언론 문제 다룬다..진짜 기자는 무엇일까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2.06 09:38 / 조회 : 497
image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언론 문제를 다룬다./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언론 문제를 다룬다.

7일 오후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언론의 다양한 이면을 살펴본다.

# 환경 기자 – 쓰레기 투기꾼의 정체

제작진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연락해온 건 경북 영천에 위치한 한 공장의 주인 이 씨. 그는 자신의 공장에 폐기물 불법 투기 피해를 보았다며 제작진에 다급한 연락을 보내왔다.

이 씨는 지난 2월 '자재를 보관할 것이니 공장을 임대 해달라'며 한 남자가 자신을 찾아왔고, 그 남자는 임대 두 달 만에 자신의 공장을 온갖 폐기물로 뒤덮고 사라졌다고 호소했다. 약 2,300㎡ 공장에 가득 찬 폐기물, 제작진이 확인한 공장의 모습은 충격적이었다. 이 씨의 공장에 쌓인 폐기물은 약 7천 톤으로 처리 비용만 18억 원에 달한다고 한다. 이 씨에게 막대한 피해를 남기고 홀연히 사라진 임차인. 피해자 측은 임차인은 그저 바지사장일 뿐 그 뒤엔 폐기물 불법 투기 조직이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취재를 이어가던 제작진은 그 가운데서 놀라운 인물을 발견했다. 폐기물 불법 투기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한 남자의 이름으로 '환경 기자' 명함이 발견됐다. 그를 추적하던 제작진은 실제로 그가 '취재 부장 기자'로 등록된 신문사를 찾아냈다. 그는 과연, 진짜 기자일지 관심이 모인다.

# 진짜 기자란 무엇입니까?

취재를 이어가던 제작진은 과거 모 일간지 스포츠 신문사에서 기자로 일했다는 제보자를 만났다. 제보자는 자신이 일했던 곳은 "좋은 언론의 기능을 하기 위해 존재하던 곳이 아니었다"고 털어놓았다.

"키보드를 두드리는 소리가 나면 뭔가 말을 입력한다는 얘기잖아요. 아무 말도 입력을 할 필요가 없다는 거예요. 기사는 복사하고 붙여넣기 해서 쓰는 거지 사람이 문장으로 쓰는 게 아닙니다."

# '신속 정확 뉴스 보도. 출장 취재 가능'- 당신의 기사는 얼마입니까?

"제일 만족도 높고 많이 이용하시는 상품은 6건에 120만 원이시고요. 네이버나 다음과 같이 계약이 맺어져 있는 포털로 전송해요."

제작진은 기사 보도를 대행해준다는 업체를 어렵지 않게 찾아냈다. 6건에 120만 원, 15건에 270만 원, 상품처럼 팔리는 기사. 이것은 사실일까. 제작진은 실제로 기사 보도를 대행하는 업체 몇 곳을 접촉해 실험을 진행했다. 제작진은 존재하지 않는 가공된 이야기로 기사를 작성했다.

"기자님들이 원고 수정을 해주긴 하거든요. 언론사 규정이 있잖아요. 단어 선택이라든지 이런 것들." 제작진이 만들어낸 '거짓' 기사는 정말 뉴스 기사로 보도되는 것일까. 실제 언론이 가진 다양한 문제점은 무엇일지, 이날 오후 11시 10분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