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메시, 사상 첫 6번째 발롱도르 위업!... 호날두 제쳤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12.03 05:32 / 조회 : 1960
image
3일 발롱도르 시상식에 참석한 메시./AFPBBNews=뉴스1
리오넬 메시(32·FC바르셀로나)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를 누르고 역대 발롱도르 최다 수상자에 등극했다.

메시는 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수상 영예를 안았다.

발롱도르는 프랑스풋볼이 주최하며 올해 최고의 축구 선수에게 주는 권위 있는 상이다. 먼저 최종 4명의 후보가 나왔다. 메시를 비롯해 사디오 마네, 버질 반 다이크(이상 리버풀), 호날두 이름이 공개됐다. 최종 수상자는 메시로 결정됐다. 반 다이크가 2위, 호날두가 3위였다.

메시는 메시였다. 그는 2018~19시즌 36득점을 기록하며 바르셀로나의 라리가 우승을 이끌었다. 리그 득점왕, 유러피언 골든슈에 FIFA 올해의 선수상까지 받았다.

이변은 없었다. 메시가 이번 발롱도르 수상으로 역사상 최초로 발롱도르 6회 수상한 선수가 됐다. 메시는 2009년을 시작으로 2010, 2011, 2012년 연속으로 발롱도르를 수상했고, 이어 지난 2015년에 개인 5번째 발롱도르를 받은 바 있다.

그리고 '라이벌' 호날두도 눌렀다. 지난 10년간 발롱도르를 양분했던 호날두를 넘고 한 발 더 앞서나가게 됐다. 호날두는 시상식에 불참했다.

image
메시가 2019 발롱도르 수상자가 됐다./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