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배수지, 이승기 알몸 목격 후 "아무것도 못 봤어"[별별TV]

손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9.11.22 22:32 / 조회 : 504
image
/사진=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방송화면 캡쳐


'배가본드' 이승기가 배수지에게 알몸을 보였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유인식)에서는 샤워 중 오상미(강경헌 분)가 말한 자의 정체를 추리해낸 기쁨에 알몸으로 욕실을 나오다가 고해리(배수지 분)과 마주치는 차달건(이승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달건은 샤워 도중 김 서린 거울에 손가락으로 사마엘 표시 그렸다. 오상미가 죽기 전 피로 그렸던 문자에서 'ㅣ'하나를 더 추가하자 떠오르는 인물이 있었다. 바로 제롬(유태오 분)이었다.

차달건은 제롬의 팔목에서 본 문신을 떠올리고는 흥분감에 "제롬이야! 찾았어"라고 소리치며 욕실에서 뛰쳐나왔다. 하지만 그는 거실에 있던 고해리와 딱 마주쳤다.

갑자기 연출된 민망한 상황에 고해리는 고개를 돌린 후 "못 봤어. 진짜 아무것도 못 봤어"라고 말했고 차달건은 "어 그래 고마워"라고 어색하게 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