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정 아나, 도 넘은 악플러에 경고 "고소 예정"[전문]

정가을 인턴기자 / 입력 : 2019.11.22 14:37 / 조회 : 2657
image
/사진=김나정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김나정이 악플러에게 경고를 보냈다.

김나정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삐뚤어진 열등감 표출의 적절한 예. 나는 삼성동 우리집 월세 내가 열심히 벌고 모은 내돈으로 산다 멍청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image
/사진=김나정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김나정을 향해 무분별한 욕설을 일삼아 온 악플러의 메세지가 적나라하게 공개되어 있다. 이에 김나정은 "처음에는 악플 보고 상처받고 힘들었는데 말하는 수준 보면 내가 이런 사람한테 왜 힘들어했지 할 정도다"라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나정은 "열심히 살고 건강한 정신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랑 많이 어울리고 많이 배우며 살 거다. 남자친구도 헤어지고 시간도 많고 할 일도 없는데 다 모아서 또 고소해야겠다"라며 악플러를 향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사진=맥심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 중인 김나정은 최근 남성지 MAXIM(맥심)이 주최하고 몰트가 후원하는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압도적인 표 차이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김나정은 지난 10월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관람 후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라고 소감을 밝혀 논란이 된 바 있다.

최근 유명인을 향한 도를 넘은 악플이 성행함에 따라 이를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라지지 않는 '악플과의 전쟁'이 다시금 화제가 될 전망이다.

다음은 김나정의 글 전문이다.

삐뚤어진 열등감 표출의 적절한 예.

헤어졌지만 내 전남자친구 스물아홉살이구

대디가 아님 ㅠㅠ슈가는 내 영어이름인뎅.

나는 삼성동 우리집 월세 내가 열심히 벌고 모은 내돈으로 산다 멍청이.

처음에는 악플보고 상처받고 힘들었는데

진짜 말하는 수준보면 내가 이런 사람한테 왜 힘들어했지할정도다.

열심히 살고 건강한 정신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랑 많이 어울리고 많이 배우며 살꺼다.

남자친구랑은 정말 일에 관련된 의견이 좁혀지지 않아서 헤어졌지만 좋은 친구사이로 지낼꺼당.

남자친구도 헤어지고 시간도 많고 할 일도 없는데 다 모아서 또 고소해야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