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예' 서영주, '아무도 모른다' 출연..김서형·류덕환과 호흡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11.22 08:22 / 조회 : 271
image
/사진=화인컷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영주가 SBS 새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출연한다.

22일 소속사 화인컷 엔터테인먼트는 "서영주가 '아무도 모른다'에서 악의 실체 백상호가 고용한 의문의 남자 김태형 역으로 출연, 다시 한번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열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20년 상반기 방영 예정인 '아무도 모른다'는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라는 질문을 던지는 동시에, 경계에 선 아이들과 그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한 경찰의 분투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서영주는 앞서 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솔로몬의 위증', '아름다운 세상'에서 개성있는 연기를 선보이는 한편, 영화 '밀정', '범죄소년', 연극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킬 미 나우' 등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 왔다. 특히 2015년 최연소 알런으로 연극 '에쿠우스'에 출연한 이후 올해 다시 한번 '에쿠우스'에 출연하며 더욱 성숙된 연기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동시에 얻었다.

한편, 김서형, 류덕환, 조한철 등 연기파 배우들의 대거 출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믿고 보는 서영주의 합류로 라인업을 완성한 '아무도 모른다'는 내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촬영에 한창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