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청룡영화제' 시상자 깜짝 등장..'초절정 동안 미모'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11.22 06:41 / 조회 : 2435
image
/사진=SBS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애가 14년 만에 청룡영화제 시상자로 등장했다.

이영애는 지난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제에 마지막 시상 부문인 '최우수 작품상' 시상자로 등장했다.

이날 진행자 김혜수는 "독보적인 아름다움의 대명사 이영애 씨가 함께해주시겠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영애가 무대 위에 등장했고, 그는 "한국영화제 100주년, 청룡영화제 40주년을 축하한다"고 입을 열었다. 단정하게 올린 뱅헤어에 글리터가 더해진 검은 드레스를 입고 선 이영애는 오랜만의 공식석상에서도 나이를 잊은 듯 동안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애는 "저는 청룡영화제 26회 영화 '친절한 금자씨'로 여우주연상을 받고 14년 만에 이렇게 큰 무대에 다시 서게 됐다. 솔직히 지금 많이 떨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그는 "한국 영화, 새로운 미래를 기대한다"며 "마지막 하이라이트, 최우수 작품상 후보를 만나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청룡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후보로는 영화 '극한직업' '기생충' '벌새' '스윙키즈' '엑시트'가 올랐고, 이 중 '기생충'이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