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이병헌X하정우X마동석에 버금가는 제작진 뭉쳤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1.21 15:03 / 조회 : 495
image
/사진=영화 '백두산' 포스터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김병서)에는 배우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에 버금가는 정상급 제작진이 뭉쳤다.

영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지금껏 한국 영화에서 다룬 적 없었던 사상 초유의 재난을 스크린에 구현하기 위해 '백두산' 제작진들은 새로운 도전을 통해 현실성과 역동성이 살아있는 재난 현장을 완성했다.

먼저 '밀정'(감독 김지운),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에 이어 2018년 에너가 카메리마쥬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 개구리상(최고 촬영상)을 한국 영화 최초로 수상한 김지용 촬영감독은 인물과의 거리를 최소화한 촬영으로 바로 옆에서 실제 재난을 체험하는 듯 몰입도를 높였다.

image
/사진=영화 '백두산' 스틸컷


또한 특수 장비를 활용해 실제 지진이 일어나는 듯한 환경을 조성해 배우들의 열연을 보다 생동감 있게 담아냈다. 뿐만 아니라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나는 재난 상황을 담기 위해 한국 영화 최초로 잠수교의 전면 통제 촬영을 통해 현장감이 생생하게 살아있는 장면을 완성했다.

'설국열차'(감독 봉준호), '변호인'(감독 양우석)의 김병한 미술감독은 화산재, 건물의 파편, 파손된 차량 등 디테일한 세팅을 통해 실제 재난이 일어난 듯한 현장을 재현했다. 특히 백두산 화산 폭발로 인해 황폐화된 북한의 모습을 담기 위해 춘천에 대규모 오픈 세트를 4개월간에 걸쳐 제작하고 장식과 소품, 색감 등 세세한 부분까지 심혈을 기울여 리얼한 공간을 구현했다.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 함께-인과 연'(이상 감독 김용화)를 통해 혁신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은 덱스터스튜디오는 촬영 전 구상한 이미지를 컴퓨터 상에 구현해보는 사전 시각화 작업인 프리비즈(Pre-Visualization) 시스템을 구현, 긴박감 넘치는 압도적 볼거리를 완성했다. 이렇듯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정상급 제작진들의 각고의 노력으로 완성된 '백두산'은 관객들을 사상 초유의 재난 한복판으로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백두산'은 오는 12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