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측 "귀화 사실무근..허위 보도 법적 대응"[전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1.20 16:58 / 조회 : 2550
image
가수 유승준 /사진제공=SBS


가수 유승준(43, 스티브 유)이 귀화 관련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재차 밝히며 법적 대응도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승준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세종은 20일 공식입장을 통해 "유승준이 귀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법무법인 세종은 "채널A 인터뷰에서는 '유승준이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만약 입국을 하게 된다면 공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을 해보겠다'라고 밝혔다"라며 "허위 보도로 인해 또 다시 논란이 양산이 되고 있어 유감"이라고 전했다.

법무법인 세종은 이와 함께 "유승준이 과거 가수로 활동했을 당시 최초 군 입대 관련 오보에 대해서도 정정을 취했지만 2002년 입국 금지 조치 이후 허위 보도에 대해서는 적극적 대응을 하기 어려웠다"며 "명백한 허위 보도도 양산되면서 악성 댓글로 확대 재생산됐다. 이에 유승준 가족은 큰 고통을 받고 있으며 이제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법무법인 세종은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민, 형사상 법적 조치를 적극 고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유승준 법률대리인 입장문 전문

2019. 11. 20.

1.유승준씨는 귀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어제부터 나오고 있는 ‘유승준씨가 입국 후 귀화 방안을 고민 중’이라는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위 기사들은 유승준씨의 법률대리인(법무법인 세종 김형수 변호사)이 2019. 11. 19. 채널A뉴스 인터뷰에서 위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인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위 인터뷰에서의 발언은 “(유승준씨는)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서 만약에 입국을 하게 된다면 공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지 고민을 해보겠다는 입장이고요,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구상하거나 준비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입니다(04:50~05:03). 위 발언은 발음이나 전후 맥락상 “기여”에 관한 것임이 명백함에도, 이를 “귀화”라고 잘못 표현하는 허위 기사들로 인하여 또다시 논란이 양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2. 아울러 유승준씨 측에서는 앞으로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법적 조치를 포함한 엄정한 대응을 해나갈 예정임을 알려 드립니다.

유승준씨는 과거 가수 활동 당시에는 1999. 6. 17. 최초 군입대 관련 오보에 대하여 바로 다음 날 소속사 차원에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이에 다음날 정정기사가 나오는 등 허위 보도에 적극 대응해 왔으나, 2002년 입국금지 이후로는 허위 보도에 대하여 적극적인 대응을 하기 어려운 입장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를 악용하여 2015. 5.경 이른바 아프리카TV 욕설 논란 등 조금만 사실확인을 해 보면 쉽게 알 수 있는 사항에 대하여도 명백한 허위 보도가 양산되고 있으며, 이러한 허위 기사는 유승준씨에 대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유승준씨와 그 가족들은 이로 인해 너무나 큰 고통을 받고 있으며, 이제는 더 이상 이를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에 유승준씨는 앞으로는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적극 고려할 예정임을 알려 드리는 바입니다.

법무법인(유한) 광장 변호사 윤종수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 임상혁, 김형수, 류정선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