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측면 다 되는 손흥민, 무리뉴에게도 사랑 받을 것" 더선 전망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9.11.20 06:15 / 조회 : 1682
image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핫스퍼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7) 감독을 경질했다. 조제 무리뉴(56)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후임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 가운데 영국 언론 '더 선'은 벌써 무리뉴 체제의 토트넘을 전망했다. 더 선은 포체티노 경질 발표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무리뉴가 어떤 라인업을 꾸릴 것인지 내다봤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새벽 4시 30분, 현지 시간으로 19일 오후 7시 30분에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더 선은 40분 뒤에 무리뉴의 토트넘 베스트 11을 전망했다.

포체티노의 애제자로 널리 알려진 손흥민(27)의 거취에 관심이 크게 쏠린다. 현지 미디어들은 포체티노가 토트넘을 떠난다면 손흥민도 이적할 것이라는 예측을 꾸준히 내놓았다.

하지만 더 선은 무리뉴도 손흥민을 중용할 것이라 점쳤다.

더 선은 "손흥민은 2015년 토트넘에 입단했다. 매 시즌 영향력을 키워 왔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이 한국의 슈퍼스타는 리그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고 칭찬했다.

이어서 "손흥민은 지난 세 시즌 동안 프리미어리그서 두 자리 득점을 기록했다. 14골, 12골, 12골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실력은 물론 인성과 태도도 훌륭하다고 봤다. 더 선은 "손흥민은 리그에서 가장 사랑 받는 선수 중 한 명이다. 중앙이든 측면이든 상대방을 끊임없이 위협한다"고 덧붙였다.

무리뉴가 이런 손흥민을 중용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더 선의 설명이다. 더 선은 "무리뉴는 손흥민의 타고난 재능과 성실성을 높이 평가한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