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장동윤, 눈물로 전한 정준호가 원한 대답..그의 운명은? [★밤TV]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1.20 06:00 / 조회 : 611
image
/사진=KBS 2TV '조선로코-녹두전' 방송화면 캡처


'녹두전' 장동윤이 정준호에게 원하는 대답을 들려줬다. 그러나 눈물로 전한 그의 대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백소연, 연출 김동휘·강수연)에서는 녹두(장동윤 분)가 광해(정준호 분)에게 원하는 말을 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녹두는 율무(강태오 분) 앞에서 "역당의 무리를 소탕하러 왔다. 지금이라도 후회하는 자가 있다면 넘어와. 선처를 약조하지"라고 말했다. 이에 율무는 "병판, 어쩌다 이 놈과 손을 잡은 것이오. 어제까지도 나와 역모를 도모한 사이인데. 느닷없이 전하 편에 서다니 참으로 수상하지 않습니까. 어쩌면 다른 속셈이 있는지도 모르지요. 나와 병판을 싸우게 하고 용상을 노린다거나"라고 비아냥 거렸다. 이때 중전(박민정 분)이 등장했다. 중전은 "당치 않소. 그럴 필요가 없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녹두가 광해의 하나 뿐인 적장자라고 설명했다.

image
/사진=KBS 2TV '조선로코-녹두전' 방송화면 캡처


율무는 중전의 설명에 의구심을 품었다. 그는 "적법한 절차와 법도라? 무얼 믿고 말입니까?"라며 증좌를 내놓으라 했다. 정윤저(이승준 분)가 자신이 어명을 받고 세손을 죽이려 했으나 키웠다고 말했다. 그래도 율무가 믿지 않자 중전은 "허면 이건 어떻소?"라며 낡은 노리개를 꺼냈다. 그 노리개는 반쪽 짜리였다. 녹두가 가지고 있는 반쪽과 합치니 비로소 완벽한 노리개가 되었다.

중전은 녹두에게 "미안하다. 이리 살아있던 걸 모르고 얼마나 힘들었니. 얼마나 아팠니"라고 말했다. 이어 "내 다시는 널 잃지 않을 것이다. 다시는"이라고 덧붙였다. 녹두는 "저는 그 자리에 어울리지 않습니다. 아니 사실은 무서워요. 전하께서 절 버리신 이유가 그 자리 때문만은 아니길 바랐어요. 더 대단하고 어쩔 수 없는 이유가 있었으면 그랬다면 덜 아팠을까 하는 생각을 수도 없이 했습니다. 그리 되고 싶지 않습니다. 저는 그 자리를 원하지 않아요"라고 설명했다.

중전은 광해가 사고로 붕어했다고 했다. 그러나 광해는 군사를 이끌고 궐로 돌아왔다. 율무와 대치하고 있는 녹두를 보고 "고작 그 점괘 때문에 널 버렸냐고 물었지. 그 말을 뱉은 무녀도 죽였고 윤저 또한 죽이라 명했다. 그런 눈으로 보지 마라. 난 마땅히 내가 해야할 일을 한 것이다. 보아라. 내 자리를 탐하고 빼앗고 네 멋대로 죽은 자로 만들지 않았느냐"고 했다. 또한 "아니란 말이 하고 싶은거구나. 허면 무엇이냐. 역심을 품은 게 아니라면 왜 정체를 숨기고 모든 것을 털어놓게 만들었냐 말이다. 너를 버린 과인이 너를 수 없이 죽인 내가 죽도록 미웠던 것이 아니냐"고 했다.

image
/사진=KBS 2TV '조선로코-녹두전' 방송화면 캡처


녹두는 "예 그러하옵니다. 죽도록 원망스럽습니다"라고 맞받아쳤다. 광해는 "하여 이토록 참담한 일을 도모한 것이냐. 내게 복수하기 위해 참으로 많은 준비를 하였구나"라고 말했다. 이에 녹두는 "무슨 말을 하면 믿으시겠습니까. 저를 어찌 생각하는지도 모르는 채 겨에 있는 동안 두려우면서도 행복했다 하면 믿으시겠습니까. 제가 역심을 품었다는 것 외에는 그 어떤 것도 믿지 않으시겠지요"라고 눈물을 흘렸다. 또한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처럼 믿어버린 스스로가 혐오스러우십니까? 배신감에 가슴이 찢기고 고통스러우십니까? 당신께 버림 받은 제가 그랬듯이 말입니다. 그러시다면 저 또한 원하는 대답을 해드리지요. 그 자리에서 끌어내리겠다. 제 손으로 죽이겠다 그리 결심했었습니다. 되었습니까"라고 했다.

'녹두전'에서 장동윤은 정준호가 원하고 듣고 싶은 말을 해주었다. 이때 장동윤의 눈에서는 눈물이 흘렀다. 대비의 술수로 정준호는 강태오가 아닌 자신의 아들인 장동윤을 향해 칼을 뻗었다. 그리고 장동윤을 추포하라고 했다. 장동윤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모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