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공효진에게 연기 많이 배워..오정세는 웃겨"(인터뷰②)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향미 역의 손담비

압구정=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1.22 08:00 / 조회 : 458
-인터뷰①에 이어서

image
손담비./사진제공=키이스트


향미를 선택한 손담비에게 남는 아쉬움은 무엇일까. 바로 향미가 최종화까지 살아있지 못하고 하차한 것이다.

손담비는 "저 혼자서 촬영장을 안 가니 너무 아쉬웠다. 다행히 회상 신이 많아서 촬영할 때도 있었다. 회상 신이 없었다면 더 일찍 끝났을 것 같다"며 "그래도 마지막 촬영은 다 같이 했다"고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손담비는 특히 절친 공효진(동백 역)과 함께 촬영하며 많은 것을 배웠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동백꽃 필 무렵' 까멜리아의 사장 동백과 알바생 향미로 만나 케미스트리를 형성했다.

그는 "(공)효진 언니는 연기를 하신지 20년이나 됐고, 저보다 훨씬 선배다.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며 "사실 저는 대본을 완벽하게 외우지 않으면 불안한 사람인데, 언니가 '맥락만 이해하고 리얼로 부딪혀라'는 조언을 해줬다. 정말 다른 것들이 많이 나왔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image
손담비./사진제공=키이스트


'동백꽃 필 무렵'에서 손담비와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낸 배우가 또 있다. 바로 노규태 역의 오정세다. 향미는 노규태의 약점을 잡아 코펜하겐에 갈 돈을 마련하고자 했다. 덫을 놓은 향미와 덫에 걸린 노규태는 환상적인 호흡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손담비는 "애드리브를 워낙 많이 하시는 분이다. 오리 배 장면에서 '똥강아지 같아', '내 주제에 무슨 그런 말을 하느냐'라는 대사도 애드리브였다"며 "향미가 웃음이 많은 캐릭터가 아닌데, 웃음을 참기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때문이었을까. 손담비 역시 향미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대중의 호평을 받았다. '동백꽃 필 무렵'을 집필한 임상춘 작가 역시 손담비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손담비는 "작가님께서 마지막 스쿠터 장면이 끝나고 장문의 카톡이 왔다. '모든 사람이 나에게 향미를 묻는다. 이때까지 잘해줘서 고맙고 이렇게까지 잘해줘서 감사하다'는 장문의 편지가 왔다. 감동의 물결이었다"고 밝혔다.

인터뷰③에 이어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