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아이유 올콘러에 메로나 50개까지..'아이유인나♥ 답네'

전시윤 인턴기자 / 입력 : 2019.11.19 11:33 / 조회 : 1314
image
/사진=아이유 VLIVE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아이유가 배우 유인나와 있었던 공연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지난 18일 네이버 Vlive 아이유 공식 채널에서 아이유는 18일에 발매한 앨범 'Love poem'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아이유는 이번 전국 투어 콘서트 때 유인나와 있었던 비화를 회상했다. 그는 "배우 유인나 씨가 올콘(모든 콘서트)을 뛰고 있다"라며 "내가 시작할 때 컨디션이 안 좋아서 걱정됐는지 오고 있다. 깜짝으로 온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야기하고 오면 되는데 죽어도 안 간다고, 아니라고 거짓말하다가 갑자기 문을 열고 짠하면서 등장한다. 옷을 되게 저처럼 입고 오신다"라며 "그렇게 세 도시(광주, 인천, 부산)를 깜짝으로 왔다"라고 회상했다.

특히 부산 콘서트 때를 언급하며 "부산은 진짜 유인나 씨가 못 온다고 떡밥을 깔아 놨다. 그래서 나도 못 온다고 정말 믿었다. 그래도 장난식으로 '올 때 메로나'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인터넷 드립(애드리브)을 날렸다"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언니가 공연 시작 30분 전에 메로나를 사서 왔다. 내가 진짜 메로나가 먹고싶었는 줄 알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인나는 아이유의 부산 투어 때 매니저를 동행하지 않고 기차를 타고 갔다. 그는 부산 대형마트에 가서 메로나 50개를 사서 공연장에 갔다고 전해졌다.

50개가 든 메로나 박스를 들고 유인나는 "이거 봐라, 메로나 사 왔다"하면서 들어왔다고 전한 아이유는 "유인나가 센스가 좋아서 '와 이것까지도 나의 드립에 대한 대응인가?'라고 생각했다. 한 발 더 앞서나간 드립이라 생각했는데, 정말 인터넷 드립을 몰라서 사 온 거였다"라고 말했다.

또 "제가 평소에 뭘 해달라, 사달라 말하는 성격이 아니라서 '지은이가 얼마나 메로나가 먹고 싶었으면 나한테 사 오라고 할까'라고 생각한 거 같다. 그래서 댄서분들과도 메로나 파티를 했고, 저도 공연 30분 전에 하나 먹고 올라갔다"라고 전했다.

무대에 올라간 후 아이유는 "그날따라 날도 너무 춥고 메로나를 먹어서 1부 끝날 때까지 떨었다. 그렇게 저를 걱정하고 항상 아껴주는 유인나 씨 감사합니다"라며 "이제부터 모른 척 해드릴 테니까 편하게 오시면 좋겠다. 깜짝이든 그냥이든 오면 다 좋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아이유는 미니 5집 'Love poem'을 발매하고 투어 콘서트 'Love poem'을 진행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