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코스모폴리탄' 올해의 배우.."'아무도 모른다' 인간적 작품"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1.19 08:44 / 조회 : 469
image
김서형./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2019년 최고의 화제작 'SKY 캐슬'에서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배우 김서형이 패션지 '코스모폴리탄'의 올해의 배우로 선정됐다.

이번 화보는 '레드'를 컨셉으로 그의 독보적 카리스마를 담았다. 김서형은 시크하면서도 화려한 레드톤의 의상과 메이크업, 악세서리를 완벽히 소화했다.

화보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서형은 현재 한창 촬영 중인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를 두고 "제가 연기할 차영진이라는 인물이 가진 직업이 형사라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지만 무엇보다 전형적이지 않고, 감성적인 부분이 있는 인물이라는 점이 좋았다. 또한 드라마 자체가 인간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작품이라는 점도 끌렸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늘 작품 속에서 기승전결이 드러나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해 왔다. 보통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다 담기니까. 그런 점에서 주연이 됐다는 것에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하지만 그것 빼고는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며 첫 단독 주연작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서형에게는 '멋있다'는 수식어가 늘 따라다닌다. 이에 대해 그는 "'멋지다'는 말은 무척 고마운 말이다. 외모 뿐 아니라 내면도 멋진 사람이고 싶다"며 "꿈을 꾸는 사람들은 다 멋있는 것 같다. 화보 촬영장에서든, 드라마, 영화 촬영장에서든 그곳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모두 꿈을 꾸기 때문에 그 자리에 있지 않을까? 내 눈에는 그게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서형의 인터뷰와 화보는 '코스모폴리탄' 2019년 12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