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하는 의미"..'물어보살' 이수근, 레인보우 김재경에 따뜻 조언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1.19 08:11 / 조회 : 331
image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서장훈과 개그맨 이수근이 짧고 강렬한 임팩트로 속 시원히 고민을 해결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짠돌이 남편과 어린 아내, 당돌한 키르기스스탄 출신 여고생, 쌍둥이 국가대표 복서 형제가 보살들을 찾았다. 또한 걸 그룹 레인보우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김재경이 등장하기도 했다.

김재경은 기획부터 제작, 프로듀싱, 투자까지 모두 맡아 레인보우의 10주년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수근은 무대 섭외를 고민하던 김재경에게 "정 안되면 이수근 채널에서 하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멤버 전원이 함께한다는 의미에 집중했으면 좋겠다. 그럼 다 잘될 것"이라며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이어 짠돌이 남편과 이 때문에 힘들어하는 아내가 고민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아기 용품을 살 때조차 '최저가'를 외치는 남편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던 서장훈과 이수근은 남편이 정작 개인적으로는 양주도 모으고 꼬박꼬박 용돈도 쓴다고 하자 결국 폭발, 무차별 팩트 폭격을 날렸다.

또한 손님으로 나타난 키르기스스탄 출신 여고생의 짝사랑 이야기를 흐뭇하게 듣던 두 보살은 좋아하는 선생님을 사로잡기 위한 그녀의 계획을 듣자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며 현실적인 조언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대학 가면 또 달라져"라는 서장훈의 말에 아랑곳하지 않는 여고생의 태도에 보살들은 당황하기도 했다.

두 보살의 친분 쌓기를 유발한 쌍둥이 국가대표 복서의 방문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서장훈과 이수근은 상대적으로 뛰어난 형의 성적을 들을 때 더 격양된 리액션을 선보였다. 여기에 운동 후배의 출현에 상기된 '체육인' 서장훈의 조언과 이에 당황한 형제의 모습이 비교돼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