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한석규, '뿌나' 이어 또 세종 "생각했던 이야기 만나 기뻐"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1.19 08:17 / 조회 : 485
image
/사진=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한석규 스틸컷


배우 한석규가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감독 허진호)를 통해 다시 한 번 세종대왕으로 분한다.

19일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 출연한 배우 최민식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 분)과 장영실(최민식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1990년 드라마를 통해 데뷔한 후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역할의 한계를 두지 않고 매 작품에서 변화를 거듭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빛내고 있는 한석규. 그는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통해 다시 한 번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예고했다.

한석규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인물인 세종을 맡았다. 한석규가 맡은 세종은 관노 출신인 장영실의 재능과 천재성을 알아보고 신분에 상관없이 그를 임명하였으며 장영실의 출신 때문에 반대하는 이들로부터 감싸줄만큼 그를 아낀 인물이다.

그러나 세종 24년에 일어난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가마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으로 인해 장영실은 이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면서 행방이 묘연해진다. 이번 영화에서는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와 인간적인 모습 등을 상상력을 동원해 그릴 예정이다.

한석규는 지난 2011년 SBS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서도 이도(세종)를 맡아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도 세종의 독보적 아우라와 깊은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석규는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서 세종을 연기했을 때 속내를 터놓고 얘기할 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장영실이지 않을까 생각했던 적이 있다. 그런데 이번 영화를 통해 생각했던 이야기를 만나서 매우 기뻤다"라고 전했다.

한편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12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