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김승현父 "진작 불렀어야지" 시청률 자신감

손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9.11.18 21:09 / 조회 : 325
image
/사진= KBS2 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쳐


배우 김승현의 아버지 김언중이 '시청률 스웨그'를 뽐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1주년 특집 두 번째 게스트로 김언중, 김승현 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언중은 MC들에게 "옥탑방에 대해 뭘 아냐"며 "너무 섭외가 늦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시청률을 올려주시려고 나오신 거냐"는 송은이의 물음에 김언중은 "우리가 시청률 10%를 갖고 움직이지 않냐. 시청률 못 올려주면 제가 나온 의미가 없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그는 등장하자마자 MC들을 향해 "선배님"이라고 호칭하며 본인에 대해 "연예계에서 3년 정도밖에 안됐다. 아직 까지 병아리"라고 표현했다. 그런 그가 갑자기 태도를 돌변해 '예능 대세'다운 허세를 부리는 모습에 MC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