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변화 일어날 것"..'1박 2일'→'씨름의 희열' 색다름 예고[종합]

여의도=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1.18 12:29 / 조회 : 450
image
(왼쪽부터) (왼쪽부터) 기훈석 팀장, 조현아 CP, 이훈희 제작2본부장, 이재우 예능센터장, 최재형 CP, 이황선 CP/사진제공=KBS


KBS 예능이 색다름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는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이하 '걸어보고서'), '태백부터 금강까지 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 '1박 2일 시즌4'(이하 '1박2일 4'), '슬기로운 어른이생활'(이하 '어른이생활')까지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신규 프로그램 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이훈희 제작2본부장, 이재우 예능 센터장, 이황선 CP, 조현아 CP, 최재형 CP, 기훈석 팀장이 참석했다.

이날 이훈희 제작2본부장은 "KBS 예능이 정체됐다는 평을 받아왔다. 이제 새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KBS 예능이 새롭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활력이 생겼다는 것에 대해 점수를 주셨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했다.

이어 "새로운 프로그램의 런칭과 편성의 이동이 완성되는 시점이 12월 8일 '1박 2일'이 다시 시작하는 날이다. 이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하는데, 'KBS 2TV가 많이 바뀌었구나'라는 이야기를 하실 수 있을 것이다"며 자신했다.

이 본부장은 색다른 예능을 연속해서 출시한 배경에 대해 "제가 KBS에서 근무하다가, 외부에서도 일을 했다. 그것을 살펴보니 예능이 너무 많이 바뀌었다. 외부에서 느낀 바로 보면, 급격한 변화가 있었다. 이에 '우리가 잘 적용하고 있느냐'를 살펴보니, 활력, 동력, 자신감 부분에서 조금 더 기운을 내야된다는 주문을 확인했다. 그래서 '좀 더 용감해지고 과감해지자. 실패를 하더라도 남는 실패를 하자'는 부분을 주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이 본부장은 "봄에도 새로운 것을 보여드릴 예정인데, 대중의 눈을 더 반영할 것"이라고 변화를 예고했다.

이황선 CP는 '1박 2일 4' 포맷의 변화에 대해서는 다소 조심스러운 면을 보였다. 그동안 '1박 2일 4'의 방식이 구식이다는 평이 있었지만, 이 CP는 "출연진이 대폭 바뀌기 때문에 포맷이 되면 '제 3의 프로그램'이 될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1박2일 4'는 배우 연정훈과 김선호, 가수 김종민과 딘딘, 라비, 개그맨 문세윤이 출연을 확정했으며, 오는 12월 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어 출연진들의 대폭 변경 이유에 대해 "새로운 시즌을 건설하자는 마음이었다. 출연자 섭외하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어느 예능에도 출연하지 않고, 1박 2일에도 독점적으로 출연할 사람이 필요했다"며 "이 분들을 발굴하는 데에도 많은 시간이 들었다. 저희가 일일이 만나뵙고 장시간 인터뷰를 통해 한 분씩 모셨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재우 예능 센터장은 메인 연출에 방글이 PD가 된 것에 대해 "방글이 PD는 '1박 2일'을 경험한 PD가 아니다"며 "젊은 감각의 PD가 '1박 2일'을 경험해보지 않았기에 연출했을 때 어떤 모습이 나올까가 궁금했다"고 설명했다.

편성 시간대 변경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1박 2일 4'가 일요일 오후 6시 30분대로 들어가면서, 기존 자리에 있던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오후 9시로 밀리게 됐다.

image
이재우 KBS 예능센터장./사진제공=KBS


이에 대해 이재우 예능센터장은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미운우리새끼'가 자리잡은 시간대에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가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어른이 생활'은 '어른이'로 불리는 2030 사회 초년생들의 고민을 나누고 해결하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1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을 앞두고 있다.

'어른이생활' 책임자인 기훈석 팀장은 장성규에 대해 "최고의 진행자다 .온 몸을 불사른다"고 극찬했다.

'걸어보고서'는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탄생시킨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다큐멘터리', '일명 '걷큐멘터리' 콘셉트로 배우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가 출연한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날 '걸어보고서'의 조현아 CP는 "영상 속 정해인은 '멜로장인', '착한 사람'이었다. 하지만 제가 본 정해인은 딱 그 나이대의 사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걸어보고서'가 드라마 시간대에 편성된 것에 대해 조 CP는 "저는 오히려 이 시간대에 방영되기 바랬다"며 "'걸어보고서'를 보고 하루를 잘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씨름의 희열'도 눈여겨 볼만하다. '씨름의 희열'은 과거 국민스포츠였지만, 지금은 대중의 관심을 덜 받고 있는 씨름을 소재로 다룬다.

최재형 CP는 "과거에는 시청률 65%도 찍었던 씨름에는 매력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천하장사도 되지 못해 주목을 받지 못하는 경량급 선수들을 다루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경량급 선수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최 CP는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는 말처럼 분위기를 띄어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image
이훈희 제작2본부장./사진제공=KBS


마지막으로 이훈희 제작2본부장은 "가만히 있는 것 보다 움직이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안정보다는 변화를 택한 KBS 예능에 어떤 바람이 불지 관심이 모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