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박정민X정해인, 현실 친구 케미..유쾌한 에너지 예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1.18 08:33 / 조회 : 493
image
/사진=영화 '시동' 박정민, 정해인 스틸컷


배우 박정민과 정해인이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으로 전에 없던 찐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18일 배급사 NEW는 '시동'의 박정민, 정해인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방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다.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로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남우상 6관왕을 석권한 후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사바하'(감독 장재현)에 이르기까지 매 작품 캐릭터 변신을 이어온 박정민과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등의 작품에서 섬세한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정해인이 '시동'을 통해 절친으로 분한다.

무작정 집을 나와 우연히 찾은 장풍반점에서 상상도 못한 이들과 만나게 되는 택일 역의 박정민은 특유의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로 거칠지만 순수한 매력의 캐릭터를 보여줄 예정이다. 정해인은 빨리 사회로 나가 돈을 벌고 싶은 의욕이 충만한 상필 역을 맡아 전작과 180도 다른 캐릭터로 한층 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선보일 전망이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르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은 같은 두 캐릭터를 연기한 박정민과 정해인은 짠함과 웃음을 넘나드는 티격태격 현실 친구 케미스트리를 선사하며 유쾌한 에너지를 전해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박정민은 호흡을 맞춘 정해인에 대해 "현장에서 아이디어와 열정이 많은 배우라 연기적으로도 많은 도움을 받았다"라고 칭찬했다. 정해인은 "예전부터 박정민 배우의 팬이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 편하게 대해주셔서 진짜 친구처럼 연기할 수 있었다"고 화답했다.

한편 '시동'은 오는 12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