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김미숙, 분노 본격 시동..박해미와 살벌 대립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1.17 16:13 / 조회 : 399
image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김미숙이 딸을 위해 본격적으로 분노에 시동을 건다.

17일 오후 방송될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 극본 배유미,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 선우영애(김미숙 분)이 문해랑(조우리 분)과 함께 있는 홍화영(박해미 분)을 찾아가 살벌한 대립을 한다.

선우영애는 김설아(조윤희 분)의 엄마이지만, 재벌가에 시집을 가겠다는 딸에 의지에 9년 동안 연을 끊고 그리워하며 살아왔다. 그러나 김설아의 남편 도진우(오민석 분)가 교통사고로 인해 코마상태에 빠진 것과 그녀의 시어머니 홍화영(박해미 분)의 성격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알고 있는 상황. 또한 갈 곳 없어 9년 만에 집을 찾아온 딸을 보며 걱정을 하는 애틋한 모습으로 현실 부모들의 공감을 산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선우영애가 사위 도진우의 내연녀 문해랑의 병실까지 찾아와 홍화영과 일촉즉발의 분위기를 자아낸다고. 선우영애는 홍화영과 문해랑의 대화를 듣고 참을 수 없는 분노를 터뜨린다고 해 그녀가 쏟아낸 말들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문해랑은 김설아 남편의 내연녀일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딸을 학창시절 괴롭힌 학교폭력 가해자이기도해 두 자매와 기막힌 악연으로 엮인다. 심지어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죗값을 받겠다는 당돌한 태도로 모두가 할 말을 잃게 만든다고. 과연 선우영애는 두 자매를 이토록 괴롭히는 문해랑의 정체를 알게 될 것인지 앞으로의 내용에 대한 흥미진진함을 선사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