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주장' 김현수가 대표팀에게 "올해 마지막 경기 기분 좋게!"

도쿄돔(일본)=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11.17 18:29 / 조회 : 532
image
지난 15일 멕시코전서 3타점 적시타를 친 김현수가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1"2019년 마지막 경기인데 기분 좋게 가자!"

프리미어12 야구 대표팀 주장인 김현수(31·LG)는 일본전을 앞두고 선수들을 불러 모아 선수단 미팅을 열어 이 메시지를 전달했다.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일본과 2019 프리미어12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대회 2연패에 도전하고 일본은 4년 전 대회 준결승서 무릎을 꿇은 한국에 설욕을 노린다.

경기를 앞두고 공식 훈련이 시작되기 전인 오후 5시쯤 대표팀 미팅이 개최됐다. 코칭스태프가 김경문(61) 감독이 남긴 메시지를 전달한 뒤 주장 김현수가 선수들을 직접 모았다.

김현수는 선수들에게 "올해 마지막 야구 경기인데 기분 좋게 가자"는 짧고 굵은 말은 남기며 독려했다. 전날(16일) 열린 슈퍼라운드 최종전서 필승조를 아끼고도 8-10으로 석패했기에 더욱 자신감이 느껴졌다.

한편 대표팀은 일본전을 앞두고 라인업에 소폭 변화를 줬다. 지난 15일 멕시코전서 이긴 라인업에서 하위 타순만 변경됐다. 이정후(중견수)-김하성(유격수)-김재환(지명타자)-박병호(1루수)-김현수(좌익수)-양의지(포수)-민병헌(우익수)-허경민(3루수)-김상수(2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