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정한 베일, 레알 보란듯이 "웨일스에서 뛰는 게 더 신나"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1.15 23:36 / 조회 : 232
image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영어를 사용하고, 웨일스에서 더 편하다."

가레스 베일이 레알 마드리드 들으란 듯이 웨일스를 위해 뛰는 것에 더 큰 비중을 뒀다.

베일은 레알 마드리드서 끊임없는 부상으로 훈련조차 받지 않더니 웨일스 대표팀에 합류해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A매치 기간에 아제르바이잔과 헝가리를 상대하는 베일은 출전이 유력한 상황이다.

레알 마드리드 입장에서는 화가 날 대목이다. 베일이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고 뛴지도 한 달이 넘게 지났다. 지난달 초 그라나다전 출전을 마지막으로 부상의 이유를 들어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베일의 실전 최종전 역시 웨일스 소속으로 치른 크로아티아전이다.

이후 25일 가량 제대로 된 훈련조차 하지 않던 베일이 웨일스에 차출됐고 신경을 긁을 만한 인터뷰를 했다. 그는 아제르바이잔전을 앞두고 "레알 마드리드보다 웨일스에서의 경기가 더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치 주말에 친구들과 공원에서 노는 것 같은 기분이다. 이것이 일반적일 것"이라며 "웨일스에서는 내 언어를 구사할 수 있어 더욱 편안함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부상을 숨겼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재활을 받았고 4주가량 훈련을 했다. 풀타임을 뛸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이번 주에 레알 마드리드 경기가 있었다면 나는 훈련도 참여하고 경기도 뛰었을 것이다. 그들은 안 좋게 보겠지만 웨일스에서 뛸 몸상태가 된 건 우연의 일치"라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