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비장한 김경문 "오늘 끝내고 싶다... 내일까지 가면 힘들어"

도쿄돔(일본)=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11.15 17:55 / 조회 : 730
image
15일 멕시코전을 앞두고 생각에 잠겨 있는 김경문 감독. /사진=뉴스1
"오늘 경기로 끝을 내야 한다."

김경문(61)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비장함을 보였다. 앞서 열린 경기서 미국이 대만을 잡아 경우의 수가 단순해진 만큼 멕시코를 기필코 잡겠다고 이야기했다.

김경문 감독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2019 프리미어12 멕시코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오늘 경기로 끝을 내고 싶다. 내일 경기(일본전)로 넘어가면 힘들어진다. 오늘 무조건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는 말로 필승 의지를 전했다.

경기가 열리기 전 한국 대표팀에 좋은 소식이 전해졌다. 우리와 올림픽 티켓을 두고 경쟁을 펼치는 대만이 미국에 역전패하면서 경우의 수가 간단해졌다. 한국이 1승만 추가하면 되는 것이다.

멕시코를 맞이하는 김경문 감독은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이정후(중견수)-김하성(유격수)-김재환(지명타자)-박병호(1루수)-김현수(좌익수)-양의지(포수)-최정(3루수)-민병헌(우익수)-박민우(2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선발 투수는 언더핸드 박종훈이다. 만약 박종훈이 흔들릴 경우 우완 이영하와 좌완 차우찬이 곧바로 등판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