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랜드 : 더블탭', 장총 든 엠마 스톤..유쾌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1.15 09:58 / 조회 : 690
image
/사진=소니 픽쳐스


영화 '좀비랜드: 더블 탭'이 유쾌한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좀비랜드: 더블 탭'은 여전히 좀비들의 세상에서 살고 있는 탤러해시, 콜럼버스, 위치타, 리틀록이 새로운 생존자들과 함께 더욱 진화한 좀비에 맞선 생존을 그린 좀비액션이다.

공개된 현장 비하인드 스틸은 10년 만에 다시 뭉친 오리지널 멤버 엠마 스톤, 우디 해럴슨, 제시 아이젠버그, 아비가일 브레스린을 비롯 새롭게 등장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은 조이 도이치까지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좀비로 망해버린 세상에서 우여곡절 끝에 가족이 된 주인공들이 유쾌하게 촬영에 임하고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탤러해시 역을 맡은 우디 해럴슨은 "촬영장에선 기분이 나쁠 수가 없었다. 다들 너무 재밌고 좋아서 촬영장에 가는 것이 마치 놀러가는 것 같았다"라며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콜럼버스로 분한 제시 아이젠버그 역시 "네 명의 상호작용 자체가 흥미롭고 재미있었다"며 남다른 친분을 과시해 배우들이 보여줄 완벽한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이어 전편보다 더욱 화끈해진 액션을 엿볼 수 있는 스틸 또한 확인할 수 있다.

엠마 스톤은 "앞으로 10년마다 좀비랜드를 찍고 싶다"라고 밝혔다. 엠마 스톤이 장총을 들고 액션 연기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은 그녀가 극중 냉철한 가슴과 두둑한 배짱을 가진 명사수 위치타로 완벽 변신했음을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액션신도 문제없이 소화하는 독보적인 매력을 뽐낸다.

끝으로 가장 강력하게 진화한 터미네이터 좀비 T-800 무리를 처리하기 위해 거대한 바이오디젤 통을 옮기는 배우들의 모습은 이들이 선보일 환상적인 팀플레이 액션으로 기대를 모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