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폭발..참신한 소재와 명품배우가 만났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1.15 08:42 / 조회 : 442
image
/사진='백두산' 포스터


영화 '백두산'이 새로운 스타일의 재난 영화로 연말 극장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좀비 바이러스라는 전대미문의 재난을 소재로 스펙터클한 재미를 선사하며 1156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부산행'과 인재로 인해 붕괴된 터널 속 탈출 과정을 흥미롭게 그려내며 712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터널'에 이어 '백두산' 역시 신선한 소재와 배우들의 호연, 그리고 풍성한 볼거리로 주목 받는다.

대한민국 관측 역사상 최대 규모의 백두산 폭발이 발생한다는 과감한 상상력에서 시작된 '백두산'은 갑작스러운 재난에 휘말려 그 안에서 생존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인물들을 그린 기존의 재난 영화와 달리, 재난을 막기 위해 힘을 합쳐 나가는 인물의 이야기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백두산 마지막 폭발까지의 시간이 점점 가까워지는 가운데 불가능에 가까운 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한 캐릭터들의 분투는 기존 재난 영화들과는 다른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여기에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두 배우 이병헌과 하정우의 첫 호흡부터 독보적 존재감을 지닌 마동석, 전혜진, 배수지의 뜨거운 연기 시너지는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또한 '백두산'은 서울 도심 한복판 잠수교 통제 로케이션 촬영부터 춘천 대규모 오픈세트 제작까지 새로운 도전을 통해 현실성과 역동성이 살아 있는 볼거리를 완성, 사상 초유의 재난 한복판으로 관객을 끌어들인다.

한편 '백두산'은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