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 "정진운과 열애 숨기지 말자고..애칭은 자기"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1.14 23:29 / 조회 : 2680
image
/사진제공=MBC


가수 경리가 '섹션TV 연예통신'을 통해 정진운과의 열애를 직접 언급했다.

경리는 1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했다. 이날 경리는 앞서 지난 13일 열애설의 주인공이 된 이후 방송을 통해 정진운과의 러브스토리에 대해 밝히는 모습을 보였다.

경리는 먼저 이상민과 진행을 하며 축하할 일이 있다는 질문을 듣고 "정진운과 2년 째 열애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image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경리는 "경리에게 연애에 대한 질문을 했더니 '알아서 할게요'라고 답했다"라는 박슬기의 질문에 "지금도 엄청 떨린다. 자다가 일어나서 휴대전화를 봤는데 몇 십 통의 연락이 왔다"며 "예쁘게 잘 만나겠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이후 경리는 "어떤 질문을 해도 열심히 대답을 하겠다"라고 말하며 출연진의 열애와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경리는 "고백을 한 날짜를 모른다. 자연스럽게 만나다가 '우리는 사귀는 사이이고 언제로 1일로 할까' 하다가 가장 기억이 좋았던 날로 하자고 했다"라며 "아는 지인들이 많았는데 2017년 말쯤 만나게 됐다"라고 답했다.

경리는 "우리는 모자를 쓰고 숨기지 말자고 다니자고 했다"며 "(주위에서는) 오히려 우리 사이를 친구 사이로 봐주신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열애설이 나온 이후 서로 예상을 했다. 기사가 언젠가 날 것에 대해서"라며 "마음 속으로 대비는 했고 '괜찮냐'고 정진운이 말해서 괜찮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진운에게 인터넷 편지를 매일 썼고 정진운도 내게 손 편지를 10통 이상 보내줬다"고 웃으며 "면회를 할 수 있는 날에는 스케줄 없으면 무조건 간다. 오전 9시에 가려고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리는 애칭에 대한 질문에는 "자기라고 한다"라고 웃었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지난 13일 입장을 통해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말부터 좋은 감정을 만나고 있다"라며 공식 열애를 인정한 바 있다. 이들은 지난 2017년 듀엣곡 '둘만의 크리스마스'를 함께 부르는 등 여러 차례 인연을 맺었다.

이날 경리는 방송에서 "(정진운) 주변에 친한 사람들이 많아서 같이 만나다 보니까 성격도 잘 맞아서 자연스럽게 만나게 됐다"라고 밝혔다.

경리는 현재 군 생활 중인 남자친구 정진운을 위해 면회도 자주 간다고 전하며 "아마 내가 출석률 1위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리는 "평소에도 목격담이 자주 올라오긴 했지만 (둘이 만나고 있는지) 의심은 안 했다"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