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김향기, 39회 영평상 남녀 주연상 영예

중구=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1.13 20:16 / 조회 : 532
image
신하균 김향기 /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신하균과 김향기가 영평상 남녀 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13일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 남녀 주연상은 '나의 특별한 형제'의 신하균과 '증인'의 김향기에게 돌아갔다.

신하균은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너무나 과분한 상을 주셔서 감사 드린다. 이 상을 제가 혼자 받아도 될까 생각이 든다"라며 "촬영하면서 한몸처럼 지냈던, 저의 특별한 동료 이광수씨에게 이상을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하균은 "촬영하며 함게 의지할 수 있었던 육상효 감독, 제작사 심재명 대표님 계속해서 함께 하고 싶고 영화 촬영했던 모든 분에 감사드린다"라며 "고민하고 노력하는 배우 되겠다"라고 전했다.

여우 주연상을 받은 김향기는 "좋은 분들 만나서 좋은 작품 하는게 행복하고 좋다. 앞으로 꾸준히 작품 잘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화평론가협회가 선정한 '영평 10선'은 '강변호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극한직업' '기생충' '김군' '미성년' '벌새' '생일' '엑시트' '완벽한 타인' 등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