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만에 다시 만난 박용우X조은지의 달콤씁쓸한 '카센타' [종합]

건대입구=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1.13 16:30 / 조회 : 463
image
/사진='카센타' 포스터


배우 조은지가 박용우와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을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카센타'(감독 하윤재)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박용우, 조은지, 하윤재 감독이 참석했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와 순영이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며,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한국형 생계범죄 블랙코미디다.

연출을 맡은 하윤재 감독은 "10년 전 쯤 영화에 나온 곳과 비슷한 곳에 여행 갔다가 타이어가 찢어져서 수리 받은 곳 있다. 한시간 동안 평상 위에서 기다리다가

거기 사장님을 보다가 이야기를 러프하게 만들어 냈다. 서울로 돌아와서 시나리오를 만들어서 하게 됐다"라며 "10년 만에 이렇게 영화가 돼서 감회가 새롭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image
/사진='카센타' 스틸컷


박용우는 "처음에는 영화를 거절했는데, 감독님이 나중에 제가 해외에 가 있을 때 시나리오를 또 보내주셨다. 그때 감동을 해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영화를 보고 나니 이 영화를 잘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은지는 "시나리오 처음 봤을 때, 블랙코미디라는 요소에 끌렸다. 욕망으로 인해서 변해가는 인물들의 모습이 흥미롭게 표현돼서 꼭 출연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카센타'는 한 달에 20만 원도 못 버는 씁쓸한 모습의 카센타 사장 재구(박용우 분)와 인형 눈을 붙이며 TV 홈쇼핑으로 물건을 주문했다 취소했다를 반복하는 재구의 부인 순영(조은지 분)의 삶을 통해 웃음과 동시에 생각할거리를 던진다.

'먹고 살기 위해' 생계형 범죄를 벌이는 두 사람의 모습에 웃다가도 피해자의 마음으로 본다면 '범죄'라는 사실을 공감하게 된다.

남들처럼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부부가 생계형 범죄에 빠져드는 절박함이 관전 포인트다. 같은 욕망을 가지고 함께 가던 부부가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은 블랙코미디의 재미다.

박용우와 조은지는 영화 '달콤 살벌한 연인' 이후 13년 만에 같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조은지는 "박용우 선배님을 13년 전 영화에서 봤을 때는 너무 하늘 같은 선배님이라 쉽게 다가가지 못하고 말도 못 걸었다"라며 "그래서 이번에 작품할 때 어떨까 하고 저 나름대로 궁금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은지는 "의지가 많이 됐다. 현장에서 상주하다시피 하면서 촬영했고, 정말 현장 안에서는 부부 같은 느낌으로 연기했다. 정말 좋았다"라고 설명했다.

박용우는 "맨 처음 감독님이 순영 역할로 조은지씨 어떠냐고 했을 때 너무 좋다고 대답 나온게 1초도 안 걸렸다. 생각할 겨를도 없이 본능적으로 너무 좋다는 느낌이었다"라며 "현장에서도 그렇고 영화를 보고나서도 '역시나'라는 생각을 했다. 앞으로도 정말 자주 같이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image
/사진='카센타' 스틸컷


두 사람은 '카센타' 관전 포인트도 밝혔다. 조은지는 "두 인물이 욕망으로 하나가 됐다가, 다른 욕망으로 펼쳐지는 부분을 관심 있게 봐주시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용우는 "저는 이 영화를 며칠 전에 봤는데 영화의 팬이 됐다"라며 "제 개인적으로 어떤 영화 팬이 되는 건 두가지 이유다. 기존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영화고, 그와 동시에 감동을 느꼈을 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용우는 "이 영화에 제가 출연했지만, 그걸 떠나서 새로움과 감동 그 두 가지를 느껴서 팬이 됐다. 이 두가지를 최대한 많은 분들이 공감하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영화는 웃음과 씁쓸함을 동시에 전한다. 13년 만에 다시 만나 현실 부부로 케미를 선보인 박용우와 조은지의 '카센타'가 많은 관객들의 공감을 살 수 있을지 주목 된다.

한편 '카센타'는 11월 27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