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센타' 박용우 "새롭고 감동적..내 영화지만 팬 됐다"

건대입구=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1.13 16:15 / 조회 : 441
image
박용우 / 사진='카센타' 스틸컷


배우 박용우가 영화 '카센타'를 소개하며 "내가 찍은 영화지만 팬이 됐다"라고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카센타'(감독 하윤재)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박용우, 조은지, 하윤재 감독이 참석했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와 순영이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며,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한국형 생계범죄 블랙코미디다.

박용우는 "저는 이 영화를 며칠 전에 봤는데 영화의 팬이 됐다"라며 "제 개인적으로 어떤 영화 팬이 되는 건 두가지 이유다. 기존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영화고, 그와 동시에 감동을 느꼈을 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용우는 "이 영화에 제가 출연했지만, 그걸 떠나서 새로움과 감동 그 두 가지를 느껴서 팬이 됐다. 이 두가지를 최대한 많은 분들이 공감하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카센타'는 11월 27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