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지안에서 가수로 컴백한 솔비..터닝 포인트 예고[종합]

강남=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11.13 12:15 / 조회 : 572
image
/사진제공=싸이더스HQ


솔비가 화가가 아닌, 가수로서 컴백했다.

솔비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싱글 앨범 '터닝 포인트(Turning Point)' 발매 기념 음감회를 개최했다.

이날 솔비는 먼저 신곡을 발매하는 소감을 밝혔다. 그는 "유독 다른 것을 할 때보다 음악으로 대중을 만날 때 떨린다"며 "마침 오늘 비가 온다. 느낌이 좋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솔비의 신곡 발표는 지난 6월 발매한 싱글 'Violet' 이후 5개월 만이자, 발라드로는 2016년 1월 'Find' 이후 무려 3년 10개월 만에 발매하는 것이다. 솔비는 3년 10개월 만에 컴백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는 "아무래도 지금까지 미술과 결합한 음악을 많이 해서 대중성이 없었다. 개성이 강했다"며 "대중적인 코드를 가지고 있는 노래를 3년 만에 처음 발매하는 것이라 강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음악에 대한 갈증이 컸다고 말을 이어갔다. 솔비는 "작년부터 노래를 하고 싶다는 갈증이 컸다. 대중과 소통하고 싶었다"며 "이번 앨범을 통해 솔비도 대중과 소통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바램을 드러냈다.

'터닝 포인트' 앨범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솔비는 이번 컴백을 기점으로 전환점을 맞이한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프로젝트 음원을 주로 선보여온 만큼, 더욱 대중적인 음악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폭넓게 들려주겠다는 각오다.

이에 대해 솔비는 "제 음악 인생에서 이 음악을 기점으로 전환점을 맞이할 것 같다. 지인 중 한 분이 제가 미술을 할 때도 멋있지만 가수로서의 모습이 가장 너답다고 말한 적이 있다. 돌고 돌아 제자리로 왔다. 더 자신감도 생긴 만큼, 더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눈물이 빗물 되어'는 블루스 감성의 어쿠스틱 발라드 장르의 곡으로 대중적이고 친숙한 멜로디에 솔비의 가창력이 더해진 곡이다. 사랑하지만 이별하고, 이별했지만 새로운 사랑을 꿈꾸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노랫말에 담았으며, 솔비의 실제 경험과 맞닿은 애틋한 가사가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솔비는 장르의 영역의 경계를 무너뜨리며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본업인 가수 활동은 물론 청각 예술을 시각 예술로 변환하는 미술과 음악을 융합한 현대미술 작가, 크리에이터 등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해왔다.

솔비는 "음악도 미술도, 예술은 영혼의 교감이라고 생각한다"며 "솔비는 솔비다운 모습으로 점점 자리 잡고 있다. 예능프로그램도 제가 잘하는 것 중 하나다. 앞으로도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솔비의 싱글 앨범 '터닝 포인트'는 13일 낮 12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