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이정재, 김갑수에 선전포고 "물어뜯어야지"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1.13 08:47 / 조회 : 299
image
/사진제공=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


'보좌관2' 이정재가 김갑수에게 선전 포고를 날렸다. 여기에 정만식까지 등장하며 더욱 치열한 갈등을 예고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에서 조갑영(김홍파 분)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 자리에 오르자 법무부 장관 송희섭(김갑수 분)은 그에게 중앙지검장 자리까지 뺏길 수 없다는 생각에 검찰 인사를 단행하려 했다.

장태준(이정재 분)은 이를 막고자 그와 긴밀한 관계인 주진화학 이창진(유성주 분) 대표를 두 번째 타깃으로 결정했다. 주진화학 하청업체 리베이트 사건 자료를 경찰에 넘겨 재수사를 실시, 주진화학 본사와 이창진 자택 압수수색 영장 발부까지 이끌어냈다.

이에 더욱 골머리가 아파진 송희섭. 장태준은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시키면 괜한 의혹이 생길 거라며 이참에 이창진과의 관계를 정리하라고 그를 설득했다. 그러나 이창진은 '7년 전 사건'을 언급하며 송희섭을 강하게 압박했고, 장태준은 두 사람을 묶고 있는 이 7년 전 고리를 끊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장태준 뿐 아니라 강선영(신민아 분) 또한 이창진을 타깃으로 삼았다. 그가 노동환경개선법안 통과에 노골적으로 훼방을 놓았기 때문. 또한 장태준의 보좌관 윤혜원(이엘리야 분)이 찾아와, 이상국(김익태 분) 문건과 주진화학 리베이트 사건 자료를 장태준이 흘렸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것만으로 고석만(임원희 분) 보좌관 관련된 의심을 완전히 접을 순 없었지만, 강선영은 일단 장태준과 공조하기로 했다.

강선영은 송희섭과 이창진 사이의 연결고리가 7년 전 주진화학 화학물질 유출임을 직감했다. 직원들이 중증 질환을 앓거나 사망했고, 피해자가 최근까지 발생한 사건이었다. 당시 이 사건을 맡은 사람이 바로 현재 중앙지검장 후보인 조지훈(홍서준 분) 검사. 장태준과 함께 이를 수면 위로 끌어올려 이창진 뿐 아니라 송희섭의 검찰 임명권까지 막고자 했다.

또한 이상국 문건이 어디서 나왔는지 그 뒤를 추적하던 오원식(정웅인 분)은 이상국 의원과 이창진 대표 관련 기사를 속보로 낸 기자가 윤혜원이 근무했던 신문사 선배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에 송희섭은 이 모든 계획의 중심에 장태준이 있다는 걸 눈치 챘다. 장태준을 불러 협박했지만, 그는 물러서지 않았다. "이빨을 드러냈으니 이제 물어뜯어야지"라며, 되레 "이력에 한 가지 더 얹어드리죠. 현직 법무부 장관, 최초 구속으로요"라는 전면전을 선포했다.

그의 선전포고는 빈말이 아니었다. 강선영이 기자회견을 열었고, 7년 전 주진화학 화학물질 유출 사건 당시 송희섭이 사건을 담당했던 현 중앙지검장 후보에게 이창진에 대한 불기소 청탁을 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발표한 것. 이에 송희섭도 반격을 개시했다. 조갑영과 다시 손잡고 이성민(정진영 분) 의원의 불법 선거자금 수수와 관련해 장태준을 내사중인 최경철(정만식 분)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했다. 그는 장태준을 찾아와 "제 일은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넣는 것"이라며 장태준을 반드시 잡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더불어 이창진은 강선영의 집을 난장판으로 만드는 등 물리적 위협까지 가했다. 장태준, 그리고 그와 손잡은 강선영의 이 위험한 질주는 어디까지 계속될까. 긴장감이 최고조로 솟구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