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홍·김윤정, 핑크빛 기류→'불청' 최고의 1분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1.13 08:28 / 조회 : 358
image
/사진제공=SBS


김윤정, 박재홍의 핑크빛 기류가 '불타는 청춘'에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은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으로 1부 5.0%, 2부 5.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1%로 집계 됐다.

이날 방송에서 제주도에서 낚시를 하고 온 구본승과 최민용, 김윤정이 숙소에 도착하자 제일 반갑게 맞은 사람은 박재홍이었다. 눈치를 챈 최성국은 박재홍과 김윤정 두 사람에게 부족한 찬거리와 간식거리를 사오라고 주문했다. 차안 데이트를 하게 된 두 사람은 잠시 어색한 기류가 흘렀으나 이내 박재홍이 "불청, 오빠 나올 때 봤니?" "TV랑 실제로 볼 때랑 어때?"라며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에 김윤정은 "실제로 봤을 때가 조금 어려웠다" "뭔가 무뚝뚝하고 고집있을 것 같고 약간 어려운 인상이었는데. 지금은 편하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또 박재홍이 "주변 사람들이 뭐라고 하냐?"라고 묻자, 김윤정은 "궁금해요? 나중에 얘기해줄게요"라고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박재홍은 "윤정아, 내일도 드라이브하자"라며 핑크빛 기류를 조성했고, 이 장면은 이날 6.1%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또한 '불청'의 비공식 커플인 보니허니, 구본승과 강경헌도 오붓한 모습을 선사했다. 김도균이 "요즘 보니허니는 열기가 좀 식지 않았나?"라고 하자 경헌은 당황했다. 이에 박선영은 "시작도 안 했다고 하면 되지 않냐"고 조언했다. 경헌이 본승이 잡아온 무늬오징어 껍질을 잘 까지 못하자, 구본승은 "잘 하고 있는 거다"라며 격려하며 오랜만에 두 사람은 오손도손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주위를 물들였다.

새 친구 이기찬은 누나들을 위해 직접 바게트와 리코타 치즈, 벌꿀 등을 준비해 유럽식 부르스케타를 만들어주는가 하면 치킨수프와 양배추베이컨볶음 요리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기찬은 식사를 마친 후 피아노 연주와 라이브를 못들은 청춘들을 위해 무반주로 ‘감기’를 열창했다. 구본승은 "제목이 '감기'인데 감기 걸린 상태로 부르니까 감정이 살아있다"며 애절한 가사에 공감했다.

이밖에 영국부부 박선영과 최성국은 둘 만의 장보기에 나섰다. 마트에 도착한 최성국은 "여자랑 단둘이 마트에서 장을 본 게 두 번째다. 첫 번째는 미국에서 이연수였고, 박선영이 두 번째"라고 언급했다. 이어 과자를 고르면서 성국은 "이 중에서 내가 찍었을 거 같은 광고를 맞혀봐라" "이걸 맞히면 내가 너랑 사귄다"고 선언했다. 이후 선영이 정답을 맞혔고, 성국은 당황했다. 이에 선영은 "야호! 성국이 내 거다"고 외쳐 둘은 순식간에 '오늘부터 1일?' 사이가 됐다. 야시장에 간 성국은 선영에게 “돈하고 매력밖에 없으니까 먹고 싶은 거 얘기해”라고 너스레를 떨며 달달한 웃음을 선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