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시청자 매료시킨 본격 1인 2역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1.13 07:25 / 조회 : 384
image
/사진=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근영이 '유령을 잡아라'에서 본격적인 1인 2역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문근영은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매회 특유의 따뜻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유령을 잡아라' 8회에서는 유령(문근영 분)의 쌍둥이 동생 유진(문근영 분)의 서사가 드러나며 완성도를 높였다. 유령은 지석(김선호 분)과 함께 가게 된 빵집에서 우연히 자폐 성향을 가진 정훈과 그의 아버지를 만났다. 이들의 모습을 통해 유령은 유진과의 과거를 회상했고, 과거 속 유령은 유진으로 인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유령이 유진과 지하철에서 헤어지게 된 상황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한 포돌이 탈을 쓰고 범행을 저질렀던 소매치기단 메뚜기떼의 실체가 드러나기도 했다. 지경대(지하철 경찰대)는 메뚜기떼가 포돌이탈을 주문한 것이 아니라 훔쳤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CCTV를 통해 이들의 모습까지 찾아냈다. 메뚜기떼를 쫓는 가운데, 정훈을 납치한 납치범의 모습이 촬영됐을 수도 있는 휴대전화를 메뚜기떼가 훔쳐 간 것으로 밝혀지며 전개에 긴장감을 이어갔다. 또한 납치된 정훈을 찾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고 휴대전화를 찾는 유령의 모습과 유진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는 유령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겼다.

문근영의 1인 2역이 본격적으로 보여지며 전개에 힘을 실었다는 평이다. 자폐 성향이 있는 유진과 그런 유진만을 바라보던 유령의 감정선을 완벽하게 표현,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섬세한 감정연기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극을 이끌어가고 있는 문근영. 문근영의 연기력이 다시금 화제가 되며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도 어느 때보다 뜨겁다.

한편 '유령을 잡아라'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