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사이영상 힘들다" ERA 리그 1위라도 디그롬은 넘사벽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1.13 05:20 / 조회 : 797
image
류현진. /사진=AFPBBNews=뉴스1
류현진(32·LA 다저스)이 사이영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해도 수상 가능성은 현저히 낮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MLB는 14일 오전 8시(한국시간)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를 뽑는 내셔널리그(NL)와 아메리칸리그(AL)의 사이영상 수상자를 발표한다. 류현진은 제이콤 디그롬(31·뉴욕 메츠), 맥스 슈어저(35·워싱턴 내셔널스)와 함께 NL 최종 후보에 올라 사이영상을 두고 경쟁을 펼치게 됐다.

하지만 미국의 다저블루는 13일 류현진의 수상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매체는 "류현진의 사이영상은 힘들 것이다. NL 최종 후보에 디그롬, 류현진, 슈어저가 이름을 올렸다. 아마 순위도 그 순서대로 될 것 같다"며 "류현진의 기록은 디그롬 보다 약간 부족하다"고 짚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 탈삼진 163개, 피안타율 0.234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의 경우 리그 1위, 최다승은 리그 공동 6위에 위치했다. 덕분에 다저스도 7년 연속 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했다.

또 류현진은 정규시즌 개막전 선발 투수로 등판했고, 처음으로 올스타에도 선정돼 NL 선발 투수로 나서는 등 좋은 추억도 쌓았다.

하지만 디그롬이란 벽을 넘기엔 힘들어 보인다. 디그롬은 올 시즌 204이닝을 소화하며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으로 활약했다. 리그에서 가장 많은 탈삼진 255개를 잡아냈고, 피안타율도 0.207 밖에 되지 않았다. 평균자책점 부분만 제외하면 대부분의 기록에서 디그롬이 류현진을 앞선다. 매체도 이 점을 들어 디그롬의 수상 가능성을 높게 봤다.

매체는 "류현진이 2점대 이하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면 사이영상을 수상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후반기에 고전해 디그롬의 평균자책점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다. 류현진은 올스타 휴식기 전까지 평균자책점 1.73을 기록했지만, 후반기에는 평균자책점이 3.18이나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다저스에서 마지막이 될 수 있는 시즌을 멋지게 보냈지만, 솔직하게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은 별로 없다. 특히 8월 부진이 이를 망쳤다. 9월에 제 모습을 찾았다고 해도 사이영상은 디그롬이 쉽게 가져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른 후보 슈어저는 올 시즌 11승 7패, 평균자책점 2.92, 탈삼진 243개, 피안타율 0.222를 기록했다. 또 172⅓이닝을 소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