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 정종선 고등축구연맹 전 회장, 재심 기각→영구제명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1.13 00:08 / 조회 : 285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정종선(53) 전 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의 재심 청구가 기각됐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12일 서울 올림픽문화센터 대회의실에서 정종선 전 회장이 요청한 재심 내용을 심의했다. 그 결과 기각 결정이 내려졌다.

정종선 전 회장은 지난 8월 26일 대한축구협회로부터 학부모 성폭력과 횡령 혐의 위반을 이유로 영구제명 당했다.

정종선 전 회장은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참석해 소명했지만, 대한축구협회의 손을 들어줬다. 영구제명은 징계 중 최고 수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