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임성민 "나이·성별 한계 실감→50세에 뉴욕 行"

손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9.11.12 21:41 / 조회 : 420
image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쳐.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의 뉴욕 생활이 공개됐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꿈을 위해 미국 뉴욕에서 지내고 있는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성민은 뉴욕생활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 "유학을 안가고 한국에만 있다보니 정체되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 나이에서 오는 한계, 여자여서 겪는 캐릭터의 한계 때문에 쉰이 되어 뉴옥에 왔다"고 말했다.

임성민은 지내고 있는 집을 공개했다. 그녀는 "싱크대가 없다"면서 저녁식사인 또띠아에 넣을 방울토마토를 화장실 세면대에서 세척했다. 살림에 대해선 "가구가 있는 집에 세 들어와 제 물건은 가방 네개, 아끼는 물병 외엔 없다"고 소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