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치경 CP "JTBC 예능 변화..'뭉쳐야 찬다'는 향수 자극"(인터뷰③)[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65) JTBC '뭉쳐야 찬다' 성치경 CP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11.13 10:30 / 조회 : 1112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양준혁 전 야구선수, 허재 전 농구선수, 이만기 전 씨름선수, 방송인 김성주, 김동현 이종격투기선수, 안정환 전 축구선수, 진종오 사격선수, 심권호 전 레슬링선수, 이봉주 전 마라토너, 방송인 김용만(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②에 이어서

-'뭉쳐야 찬다'가 궁극적으로 전하고픈 메시지는 무엇일까.

▶'도전'이다. 늦은 나이에 뭘 하기란 어렵다. 그런데 40대가 되면 뭔가 새로운 걸 계속 해야하고 상황이 그렇게 내몰린다. '어쩌다FC' 멤버들도 완전히 새로운 분야에서 시작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맨날 실패한다. 도전이란 건 내가 용기를 가져야 할 수 있다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 요즘 젊은 층이 도전에 취약한데 그런 것에 메시지를 주고도 싶다.

-'어쩌다 FC'의 지향점은?

▶무승부, 이후 승리를 하고 실력이 오르면 대회 출전을 생각하겠다. 대회를 위한 연습을 하고 출전을 할 수 있을텐데 거기서 어느 정도의 성취를 이룰 지 봐야겠다.

-'뭉쳐야 찬다'의 향후 시청 포인트는?

▶새로운 멤버들이 조금씩 들어오기 때문에 어떤 활약을 하는지, 기존의 노장 멤버들이 예상 외로 성장을 하는지를 봐 달라. 언제 승리를 할 것인지도 지켜봐 달라.

image
JTBC '뭉쳐야 찬다' 성치경 CP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최근 플랫폼의 다양한 변화로 JTBC 예능국에도 변화의 흐름을 맞이하게 됐는데.

▶그동안 좋은 예능을 만들어서 호황기를 누린 가운데 노쇠해진 프로그램들도 있다. 몇몇 프로그램이 종영을 맞기도 했는데, 사이클의 문제 뿐만 아니라 예능에서 전반적인 형태, 시청자들의 시청 형태도 많이 바뀌었다. 완전히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기도 라고 새로운 스타를 찾는 게 쉽지 않다.

-JTBC에선 교양과 예능을 접목한 시도가 많았다.

▶인문학적인 프로그램이 많았다. '비정상회담' 등 빅스타 위주가 아닌 틈새시장에서 프로그램을 론칭하는 형태가 많았다.

-JTBC가 낳은 '아나테이너' 장성규가 유튜브와 다른 방송사에서도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이젠 유튜브도 하나의 중요한 플랫폼이어서 그 힘을 무시할 수 없는 것 같다.

-향후 예능은 어떤 흐름으로 전망될까.

▶단순히 채널이 많아진 게 아닌, 유튜브 등 플랫폼이 굉장히 많아졌다. 이제는 시청자들이 굳이 TV에 의존하지 않는다. TV와 OTT는 시청층도 다르고 소비 패턴이 다르다. 방송가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유튜브를 잡아야 한다고 하는데 그것도 쉽게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현재는 나아나가는 과정인 것 같고, 답을 명확히 알기 어렵다. 예능도 점점 답을 내기 어려워지는 것 같다. 그 와중에도 어쨌든 내용이 재미있고 신선하면 시청자들이 보게 된다는 건 변하지 않는 것 같다. '뭉쳐야 찬다'처럼 향수를 자극하는 코드가 다시 나와서 주목 받을 수도 있겠다.

-끝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