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이정재X정만식의 투샷..팽팽한 긴장감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1.12 15:29 / 조회 : 631
image
'보좌관2'의 이정재와 정만식./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보좌관2'에서 거침없이 질주 중인 이정재와 새로운 인물 정만식의 긴장감 넘치는 첫 만남이 공개된다.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 측은 12일 본방송에 앞서, 장태준(이정재 분)과 서울중앙지검장 최경철(정만식 분)의 첫 인사를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1회에서 "이제 시작하자"며 법무부 장관 송희섭(김갑수)을 향한 숨겨왔던 발톱을 드러낸 장태준. 겉으로는 송희섭의 대권 목표를 지지하는 듯했지만, 그를 무너뜨리기 위해 주변부터 조금씩 그의 목을 조이고 있는 상황이었다.

첫 타깃은 대한당 원내대표 이상국(김익태 분). 그를 사퇴시키고 조갑영(김홍파 분)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장 자리에 세움으로써, 송희섭의 당내 입지부터 뒤흔들 목적이었다. 장태준의 계획대로 조갑영이 비상대책위원장에 인선되고, 아직까지 장태준의 작전을 모르는 송희섭은 크게 분노한 상태다.

그러나 최경철의 등장으로 그의 앞길에 먹구름이 낄 전망이다. 그는 송희섭 장관에 의해 서울중앙지검장에 발탁될 예정이다. 송희섭을 향한 검찰의 든든한 지지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여유롭게 미소를 띤 최경철과 달리 어딘지 모르게 경직된 장태준의 표정에서 팽팽한 긴장감이 느껴지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강선영(신민아 분) 의원은 고석만(임원희 분) 보좌관이 사망하기 전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이 장태준임을 알게 됐다. 함께 공개된 스틸 컷에선 이 사실을 알고 난 뒤 처음으로 만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장태준에 대한 의심의 눈길을 보내는 강선영. '야망 커플'로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잡았던 이들의 관계는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관심이 모인다.

이에 대해 '보좌관2' 측은 "장태준의 거침없는 반격이 이어진다. 하지만 최경철의 등장은 또 다른 변수로 작용한다. 험난한 싸움을 예고한 그의 거침없는 행보를 지켜봐달라"며 "장태준과 강선영, 그리고 주변인들의 관계 역시 예측 불가한 이야기를 펼쳐나갈 것이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보좌관2'는 이날 오후 9시 30분 2회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