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타이거JK "재주소년 광팬된 것 같아"

상암=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1.12 11:49 / 조회 : 394
image
타이거JK./사진제공=MBC


가수 타이거 JK가 재주소년이 서로에 대해 극찬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에서 MBC 라디오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30주년 기자 초청 청음 및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타이거 JK는 재주소년이 작곡한 '갈치의 여행'을 듣고 '광팬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재주소년은 타이거 JK의 곡 '되돌아와'에 대해 "타이거 JK와 함께 한다는 것에 대해 부담감과 기대감이 있었다. 실제로 들어보니 역시나 타이거 JK 선배님이었다"고 전했다.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는 지난 1989년 10월부터 현지에서 취재한 자료만으로 프로젝트명과 동일한 제목의 '한국민요대전' 프로그램을 방송하기 시작해, 1991년 10월부터는 광고 형식의 짧은 프로그램인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를 개시해 28년이 넘게 방송하고 있다. 타이거 JK가 속한 MFBTY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30주년을 기념해 우리의 소리 '아리랑'을 접목한 곡 '되돌아와'를 작곡했고, 재주소년은 '북제주 갈치 잡는 소리'를 접목한 '갈치의 여행'을 작곡했다. 두 곡은 이날 오후 12시 음원 공개 후 서울시 우리소리 박물관에 기증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