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마동석의 변신은 무죄..단발머리+핑크 '비주얼 쇼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1.12 08:45 / 조회 : 586
image
/사진제공=NEW


영화 '시동'의 마동석이 이제껏 본 적 없던 새로운 개성의 '거석이형' 캐릭터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12일 NEW는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 거석이형(마동석 분)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부산행' '범죄도시' '신과함께' '악인전' '나쁜 녀석들'까지 강한 존재감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탄생시켜 온 마동석이 '시동'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을 통해 역대급 캐릭터 변신을 예고한다.

탁월한 손맛으로 장풍반점을 책임지고 있는 주방장 거석이형은 과거를 알 수 없는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 단발머리, 핑크 맨투맨, 헤어밴드까지 상상이상의 비주얼로 지금까지 그 어디서도 본 적 없는 거석이형으로 분한 마동석은 전작에서의 강렬한 이미지를 벗고 한층 친근하고 인간적인 캐릭터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정열 감독은 "거석이형으로 분한 마동석을 보는 순간, 독보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직감했다"라고 전했다.

마동석은 우연히 장풍반점에 정착하게 된 택일과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하는 것은 물론 웃음을 자아내는 유쾌한 매력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한편 '시동'은 2019년 12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