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걱정'은 없었다, 김재현 코치 "스스로 진단하고 변화" [★현장]

김포국제공항=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11.09 21:15 / 조회 : 4267
image
야구 대표팀 박병호(왼쪽)와 김재현 타격코치. /사진=뉴시스

"자가진단이 가능한 선수다. 스스로 변화 주더라."

김경문 감독을 비롯한 야구 대표팀의 코칭스태프는 '4번 타자' 박병호(33·키움)에 대한 굳건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결국 박병호는 프리미어12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터졌고, 슈퍼라운드를 기대하게 했다.

박병호는 지난 1일과 2일 푸에르토리코와 평가전에서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프리미어12 서울 라운드 첫 두 경기에서도 마찬가지. 호주전에서 5타수 무안타, 캐나다전에서 3타수 무안타였다.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당연했다. 하지만 8일 열린 쿠바전에서 마침내 터졌다. 홈런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안타와 적시타를 치며 웃었다. 평소와 다르게 크게 세리머니까지 하는 모습이었다.

하루가 지난 9일 대표팀은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11일부터 슈퍼라운드가 시작된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한국. 중요하지 않은 경기가 없다. 그리고 박병호가 살아났다는 점이 반갑다.

출국을 앞두고 김경문 감독은 "박병호는 언젠가 터질 것이라 믿고 있었다. 다행히 떠나기 전에 좋은 타점이 나왔다"고 짚었다. 이어 "박병호도 마음의 부담을 덜어냈을 것이다. 팀도 더 부드러워졌다. 좋게 일본으로 간다"라고 설명했다.

김재현 타격코치 역시 "박병호는 언제든 자가진단이 가능한 선수 아닌가. 좋지 않을 때 스스로 조정할 수 있다. 평가전부터 조금씩 좋지 못했는데, 알아서 변화를 주더라"고 말했다.

이어 "결국 해냈다. 적시타를 친 후 정말 좋아했다. 그렇게 자기 감정을 드러내는 것은 좋은 부분이다. 선수들도 크게 호응하지 않았나. '원팀'이 됐다는 의미다. 보기 좋다"고 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