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룰라 김지현 "솔로 활동, 원한 것 아냐" 고백[★밤TView]

손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9.11.08 00:42 / 조회 : 472
image
/사진=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쳐.


그룹 룰라의 김지현이 과거 솔로 활동을 원해서 한 것이 아니라고 고백했다.

멤버들 몰래 소속사와 단독으로 솔로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분쟁으로 인해 충동적으로 하게 된 것이라는 것.

7일 오후 방송된 MBC 연예 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 이상민의 '백투더 90's' 코너에서는 대중음악 부흥기인 1997년에 대해 다뤄졌다.

이상민은 룰라 멤버인 김지현과 채리나와 함께 임창정, 디바, 박진영, 엄정화 등 1997년에 활발히 활동한 가수들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 시절 비화를 털어놨다.

김지현은 자신의 첫 솔로활동 시기를 회상하며 고양이 댄스, 비닐소재의 의상 등에 대해 해명했다. 솔로활동 변신에 대해 이상민은 "파격 그자체였고 독이 될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현은 "멤버들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최초 공개하는 이야기"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지현은 "룰라의 3집 표절 시비 이후 4집 활동 전, 소속사와 솔로 계약서를 썼다. 제가 어디 갈까 생각을 하셔서 그랬나보다. 대화를 잘 했어야 했는데 분쟁이 깊어졌다"고 운을 뗐다.

그녀는 이어 "회사와 협의점이 없으니 충동적으로 '욱'해서 룰라를 나와버렸다. 애초에 솔로를 하려고 그룹을 나온 아니었다"고 밝혔다. 당시 자신의 솔로 활동은 소속사와의 분쟁 때문에 시작됐다는 것.

이를 들은 이상민은 "멤버들 몰래 회사랑 단독으로 솔로 계약을 했었다니 서운하다"고 말했고, 채리나는 이상민에게 "속이 좁다"고 말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외에도 김지현은 솔로 앨범을 냈던 때를 회상하면서 "앨범이 잘 안되니까 멤버들에게 선뜻 연락 잘 안 하게 되더라"고 말했고 채리나는 "김지현에게 연락하면 남들의 이야깃거리가 될까봐 서로 숨죽이고 살았다"고 고백했다.

이상민 역시 "공항 TV에서 김지현 기자회견을 봤다. 화면 보면서 섭섭했다"며 김지현의 룰라 탈퇴선언 당시를 회상했다. 김지현은 "당시 성숙하지 못하고 욱하는 감정이 심했다"며 멤버들에게 미안함을 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